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수영 양천구청장"친구같은 지방정부 되겠다"

최종수정 2019.01.01 07:36 기사입력 2019.01.01 07:36

댓글쓰기

김 구청장은 2019년 신년사 통해 주민 여러분과 손을 잡고 함께 걷는 친구같은 지방정부 되겠다고 다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1일 "주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는 민선 6기 변화와 발전을 이끄는 원동력이었고, 신뢰와 응원은 민선7기 ‘Y(oung)E(co)S(mart)양천’을 만들어 가는 든든한 버팀목이 됐다"며 "사람이 먼저고 가족이 중심인 양천은 세대, 연령, 성별을 아우르는 모두의 친화도시로 나아간다. 2019년의 양천은 더 많은 일자리로 활력을 불어넣고 환경과 사람이 함께 숨쉬는 공간을 만드는 일에 집중하며 미래를 먼저 준비하는 도시로의 변화에 주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구청장은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지난 해 남북의 맞잡은 손이 대한민국의 심장을 감동으로 뜨겁게 했다"며 "양천구 역시 주민 여러분의 손을 굳게 잡고 함께 걷는 친구같은 지방정부가 되겠다. 감동이 일상이 되는 양천의 변화를 함께해 주십시오"라고 요청했다.

다음은 김수영 양천구청장 2019년 신년사
-------------------------------------------------------------------

신 년 사

존경하는 양천구민 여러분!
황금돼지의 기운을 안고 기해년(己亥年) 태양이 높이 떠올랐습니다. 2019년 새해를 맞이하며 가정마다 건강과 행복이 깃들고 소망하는 일들 모두 순조롭게 이루는 한 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풍요로움을 상징하는 돼지와 황금색이 만난 올해는 경제가 활력을 되찾고 민생이 안정되어 웃음꽃이 활짝 피는 복스러운 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친구같은 지방정부 되겠다"


개청 30주년을 맞았던 지난 해에도 사람살기 좋은 양천의 변화는 멈추지 않았습니다. 50대 독거남을 마을공동체가 함께 보듬은 나비남 프로젝트는 양천을 넘어 전국을 향해 날개를 폈고,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 창의놀이터는 국제적 모범이 되었습니다. WHO가 인정하고 서태평양 건강도시연맹이 주목한 양천은 명실상부 건강도시로 빛났으며, 장애가 장애되지 않는 삶터 만들기에 앞장섰습니다.

주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는 민선 6기 변화와 발전을 이끄는 원동력이었고, 신뢰와 응원은 민선7기 ‘Y(oung)E(co)S(mart)양천’을 만들어 가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었습니다. 사람이 먼저고 가족이 중심인 양천은 세대, 연령, 성별을 아우르는 모두의 친화도시로 나아갑니다. 2019년의 양천은 더 많은 일자리로 활력을 불어넣고 환경과 사람이 함께 숨쉬는 공간을 만드는 일에 집중하며 미래를 먼저 준비하는 도시로의 변화에 주저하지 않겠습니다.

사랑하는 양천구민 여러분!
지난 해 남북의 맞잡은 손이 대한민국의 심장을 감동으로 뜨겁게 했습니다. 양천구 역시 주민 여러분의 손을 굳게 잡고 함께 걷는 친구같은 지방정부가 되겠습니다. 감동이 일상이 되는 양천의 변화를 함께해 주십시오.

2019년, 따뜻한 가슴으로 더 많이 웃는 한 해가 되길 바라며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2019년 새해 첫날. 양천구청장 김 수 영 올림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