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SK이노베이션 등 SK 수장 CES 총출동

최종수정 2019.01.01 09:00 기사입력 2019.01.01 09:00

댓글쓰기

공동부스 마련, 전기차배터리, 자율주행기술, 차량용 반도체, 고부가 소재 등 선보여

(SK 공동부스 사진: 자료:SKT)

(SK 공동부스 사진: 자료:SKT)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SKC 등 SK 주요 경영진들이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 총출동한다.

1일 SK그룹에 따르면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이완재 SKC 사장 등이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 참석한다.

SK 관계사들은 CES에서 처음으로 공동 부스를 마련한다. SK의 혁신적인 모빌리티가 주제다.

SK텔레콤은 국내 이통사 중 유일하게 CES에 참가한다. 부스는 2곳이다. SK 공동부스에서 단일광자LiDAR(라이다), HD맵 업데이트 등 자율주행기술을 선보인다. SM엔터테인먼트 공동부스에서는 홀로박스(HoloBox), 옥수수 소셜 가상현실(VR) 등 5G 실감 미디어를 공개한다.
특히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SK텔레콤 주요 임원들은 CES에서 5G 시대 주력 사업인 미디어, 모빌리티 분야의 글로벌 기업들과 두루 교류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의 미디어, 자율주행 기술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파트너사와 구체적인 제휴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삼성전자, LG전자, 인텔 등 5G와 밀접하게 연관된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최근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전 세계 점유율 2위의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LiBS(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를 전시한다. 폴더블 폰의 핵심 소재로 꼽히는 투명 PI필름 ‘FCW(Flexible Cover Window)’도 선보인다.

SK 하이닉스는 메모리 중심 모빌리티를 컨셉으로 정했다. 자율주행,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인포테인먼트, 텔레메틱스 등에 필수적인 차량용 D램과 낸드플래시를 전시한다. 차량-데이터센터 간 통신과 데이터 분석에 활용되는 D램, 고대역폭메모리(HBM) 등을 선보인다.

SKC는 자동차 케이블 경량화에 유리한 ‘PCT 필름’, 자동차 유리 파손 시 피해를 최소화하는 유리 접합 ‘PVB 필름’ 등을 전시한다. 또한, 전기차 배터리의 무게를 줄여주는 방열소재 ‘그라파이트 시트’, 전기차 내 전력반도체에 쓰이는 ‘탄화규소(SiC)’, 친환경 폴리우레탄 내장재 등도 공개한다.

SK 관계자는 “각 사의 모빌리티 기술력을 바탕으로 2019년을 SK 모빌리티 사업 가속화의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