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0달러부터 2만달러까지…‘극과 극 전망’ 올해 코인시장 향방은

최종수정 2019.01.02 10:02 기사입력 2019.01.01 08:00

댓글쓰기

극과 극 전망 속 국내서는 블록체인 육성 ‘박차’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1년 전인 2018년 1월 초 가상통화(암호화폐) 시장을 가득 메운 것은 장밋빛 전망이었다. 대표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은 2800만원까지 치솟으며 기존 금융권을 뒤흔드는 ‘대세’로 자리 잡았고 그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이 세상을 바꾸는 것은 눈앞에 닥친 현실로 여겨졌다. 하지만 채 한 달이 안 돼 암호화폐 가격은 고꾸라지고 회복은 커녕 1년 동안 내리막길을 걸으면서 손에 잡힐 것 같던 블록체인 혁신은 좀처럼 우리의 생활로 다가오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2018년의 경험은 올해 코인시장과 블록체인 산업을 바라보는 시선을 극과 극에 머물게 한다. 그 폭은 100달러에서 2만 달러까지 200배에 이른다.

◆극과 극의 전망=2019년 암호화폐 시장이 회복할 것이라고 내다보는 이들이 얘기하는 근거는 기관투자자들의 시장 참여다. 골드만삭스 출신 억만장자이자 이 시장 거물로 꼽히는 마이크 노보그라츠 갤럭시디지털 대표는 “1~2분기께 기관들이 본격적으로 가상통화 시장에 투자하면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연말 2만 달러를 넘어 새로운 최고가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테판 페어 비트페이 최고경영자(CEO) 역시 “3~5년이 지나면 실생활 결제에서도 암호화폐가 사용되기 시작할 것”이라며 “2019년 말 비트코인 가격은 1만5000달러에서 2만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하지만 비관론도 만만치 않다. 비니 링햄 시빅 CEO는 “앞으로 6개월 동안 하락장세를 벗어나지 못한다면 강세장으로 전환하기 힘들다”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6개월간 3000에서 5000달러 사이를 횡보할 것”이라고 했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도 비트코인이 1500달러 수준까지 하락할 것이라 경고했다. 케네스 로고프 하버드 경제학과 교수는 “비트코인이 향후 10년 안에 10만 달러까지 오르기보다는 100달러 선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비트코인 ETF에 관심 집중=시장에서 침체된 이 상황의 ‘숨통’을 트이게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승인이다. 올해 비트코인 ETF가 승인되면 대규모로 새로운 자금이 시장에 유입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금융당국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지난해 자산운용사인 반에크어소시에이츠와 스타트업 솔리드X파트너스가 공동 신청한 비트코인 ETF 승인여부에 대한 결정을 2019년 2월27일까지 연장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ETF를 이용하면 개인 투자자들은 변동성이 큰 암호화폐에 직접 투자할 때보다 상대적으로 안정적으로 투자할 수 있기 때문에 더 많은 투자자들이 시장에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국내 블록체인 육성 ‘박차’=국내에서는 블록체인 산업 육성 정책이 본격적으로 가동되고, 각종 규제 완화와 불확실성 해소가 추진되는 것이 호재로 작용될 수 있다. 우선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2기에서 블록체인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장병규 위원장은 지난달 “블록체인 및 ICO와 관련한 TF 구성을 고려하고 있다”면서 “관련 정부부처뿐만 아니라 유관단체 및 이해 관계자들의 참여를 유도해 의견 수렴의 창구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다양한 의견을 내는 사람들을 조기에 참여시켜 이해관계가 명징하게 드러나도록 하는 것, 일원화된 채널로 목소리가 나올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는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의 규모를 2배 확대하기로 했고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민간 서비스를 효율화하는 민간주도 프로젝트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