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두언 “유시민, 정계 복귀한 셈”…보해양조 주가 ‘들썩’

최종수정 2018.12.14 17:21 기사입력 2018.12.14 14:12

댓글쓰기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차기 대선후보로 유시민 작가를 꼽았다.

13일 정 전 의원은 개업을 준비 중인 마포의 퓨전 일식집에서 ‘이데일리’와 인터뷰를 가지며 이같이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얼마전 한 여론조사기관 대표를 만났는데 유 작가를 넣고 여론조사를 돌리면 여야 통틀어서 가장 높게 나온다고 전해 들었다. 특히 보수층에서도 유 작가를 지지하는 여론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유시민 작가.사진=연합뉴스

유시민 작가.사진=연합뉴스

아울러 정 전 의원은 유 작가에 대해 “변신에 성공했다. ‘왕싸가지’에서 보수층까지 안고 가는 것을 보면”이라며 “유 작가는 대단한 잠재력이 있다”라고 평가했다. 또 유 작가의 정계복귀에 대해서는 “이미 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본인이 극구 부인하는 것은 몸값 올리는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 전 의원은 지난달 30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유 작가를 유력 대선후보로 지목한 바 있다. 지난 9월 유 작가가 노무현재단 이사장으로 선임되면서 일각에선 “정계에 복귀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반영하듯 유 작가가 사외이사로 이름을 올린 보해양조는 14일 장 초반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다만 유 작가는 2013년 2월 정계 은퇴를 선언한 뒤 집필활동을 벌이거나 방송에 출연하면서도 “정계를 떠난 지금이 더 행복하다”며 복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