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용준의 여행만리]가정집 서점서 하룻밤, 동네책방으로 떠나는 소소한 낭만

최종수정 2018.12.06 07:10 기사입력 2018.10.31 11:00

댓글쓰기

11월 가볼만한 곳-개성만점 작은책방

괴산 숲속작은책방 테라스에서 책을 보고 있는 아이들

괴산 숲속작은책방 테라스에서 책을 보고 있는 아이들



[아시아경제 조용준 여행전문기자]책 읽는 맛을 알려주는 동네 서점이 늘고 있습니다. 독립 출판물을 소개하는 독립 서점부터 역사와 과학 등 전문 서적을 취급하는 전문 서점, 손때 묻은 책을 다루는 헌책방까지 다양합니다. 책방지기가 추천한 책을 읽고, 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스르르 동네 서점의 매력에 빠져들게 됩니다. 버려진 철길이 '책'을 만나 개성있는 복합 출판공간으로 변신을 하기도 하고, 책방 주인의 정성이 가득한 책과 커피 향 그윽한 나무 탁자가 온기를 전하기도 합니다. 그뿐인가요. 통화책이나 일러스트 북에 등장하는 집처럼 예쁜 숲속의 작은 책방도 운치가 그만입니다. 한국관광공사는 겨울을 앞둔 11월, '작은책방' 이라는 주제로 여행길에 들러볼 책방을 추천해 소개했습니다.
◇책과 함께하는 도심 산책, 서울 경의선책거리-서울 마포구
마포 인기 포토존인 책거리역

마포 인기 포토존인 책거리역



버려진 철도 부지에 문학, 여행, 인문, 예술 등 분야별 책방 6곳이 들어섰다. 아기자기한 조형물도 설치했다.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책 전시와 판매, 강연, 낭독, 저자와 만남, 체험, 교육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경의선숲길의 일부이기도 한 경의선책거리는 산책하다 마음에 드는 책방에 들어가 책을 구경하며 늦가을 오후를 즐기기 좋은 곳이다. 경의중앙선 홍대입구역 6번 출구에서 와우교까지 250m가량 이어진다. 주변에 가볼 만한 곳도 많다. 경의선숲길이 대표적이다. 경의선 일부 구간(6.3km)이 지하로 들어가면서 지상에 남은 폐철도 부지를 걷기 좋은 공원으로 만들었다. 소문난 맛집과 카페, 공방, 마켓, 책방이 많은 연남동 구간이 가장 붐빈다.

◇책에 대한 모든 것을 누리다, 파주출판도시-경기 파주
파주 지혜의 숲 1관

파주 지혜의 숲 1관

책을 벗 삼아 책에 대한 모든 것을 누리며 휴식과 힐링을 즐기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지혜의 숲과 게스트하우스 지지향을 품은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에서 출발해 어디서든 책을 보며 쉬기 좋은 개성 만점 책방과 북카페 등이 있다. 갤러리와 전시관, 박물관이 더해져 심심할 겨를이 없고 눈에 띄는 여러 건축물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책과 관련한 체험까지 곁들이면 오감 만족 여행지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파주에서 가장 '핫한' 여행지는 마장호수 흔들다리와 감악산출렁다리다. 아름다운 주변 경관과 짜릿함이 맞물려 기억에 남는다. 벽초지문화수목원과 오두산통일전망대, 파주 장릉 등도 볼거리다.

◇오붓한 책방에서 즐기는 가을 사색, 작은 서점-강원 원주
원주 터득골북샵의 그릇장식

원주 터득골북샵의 그릇장식



원주의 책방은 오붓하다. 작은 책방에 들어서면 정성 담긴 책과 커피 한잔, 빛바랜 나무 탁자가 온기를 전한다. 흥업면의 '터득골북샵'은 출판 기획자와 동화 작가 출신 주인 내외가 산골에 터를 잡은 서점이다. 북 스테이와 차 한잔의 휴식이 곁들여지며 작은 숲 속 캠프도 열린다. 마음, 삶을 주제로 다양한 서적과 구석구석에 예술가의 손길이 닿아 운치를 더한다.
레이먼드 카버의 단편소설에서 이름을 딴 판부면의 '스몰굿씽'은 작지만 북카페 형식의 내부가 고풍스럽고 예쁘다. 원주역 인근의 '책방 틔움'은 소장한 책 95% 이상이 독립 출판물이다. 매달 마지막 금요일에는 책과 인문학 등을 주제로 심야책방을 진행한다. 원주 책방 여행은 산책로가 아늑한 박경리문학공원, 작은 갤러리와 근대사를 간직한 반곡역사와 함께 하면 운치 있다. 예술과 관광 명소가 된 뮤지엄 산, 원주소금산출렁다리도 가을 정취가 좋다.

◇고즈넉한 가정집 서점, 괴산 숲속작은책방-충북 괴산
괴산 숲속작은책방

괴산 숲속작은책방



칠성면 미루마을에 자리한 '숲속작은책방'은 지난 2014년 문을 열었다. 가정집을 개조한 책방으로 신발을 벗고 들어가면 작가의 서재나 거실 같은 분위기가 풍긴다. 책꽂이에는 실용서나 경제ㆍ경영, 자기 계발 분야 책보다 인문ㆍ교양서와 에세이 등이 주로 보인다. 판매하는 책은 대략 3000종이다. 손님은 편히 앉아서 책을 보거나 주인장에게 책을 추천받기도 한다. 책방을 둘러보면 주인 부부의 따스함과 다정함이 곳곳에 묻어난다. 권하는 책에는 일일이 소개 글과 감상을 적어 띠지로 둘렀다. 침대와 책꽂이가 놓인 다락방에서 하룻밤 묵는 북 스테이도 가능하다. 괴산에는 화양구곡과 산막이옛길 등 가을 정취를 느끼기 좋은 곳이 많다. 괴강국민여가캠핑장에서 보내는 하룻밤도 추천할 만하다.

◇책이랑 함께하는 모험 놀이터, 농부네텃밭도서관-전남 광양
광양 줄배 타기는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놀이다

광양 줄배 타기는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놀이다



어린이를 위한 도서관이자 주변의 모든 것이 놀잇감이 되는 모험 놀이터다. 작은 연못에서 줄배를 타고 마당 위를 날아다니는 미니 짚라인도 탈 수 있다. 이 모든 것은 서재환 관장이 손수 만든 놀잇감이다. 놀다 지치면 어린이책 수천 권이 있는 도서관에서 책을 읽는다. 입장료도 놀이기구 이용료도 없이 1년 365일 24시간 개방하는 농부네텃밭도서관은 주말이면 도시에서 소문을 듣고 찾아온 이들로 붐빈다. 농부네텃밭도서관 인근에는 끝자리 4ㆍ9일에 서는 옥곡5일시장이 있다. 몇 해 전부터 여러 편의 시설까지 갖추고 '도시형 관광 시장'으로 손님을 맞는다. 길이 2km가 넘는 이순신대교와 광양만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이순신대교홍보관, 멀리 여수와 순천, 하동, 남해까지 내려다보이는 구봉산전망대, 가을 전어가 유명한 망덕포구도 광양을 대표하는 관광 명소다.

◇헌책방으로 떠나는 문화 여행, 물레책방-대구 수성구
고모역의 추억과 역사를 품고 있는 고모플랫폼

고모역의 추억과 역사를 품고 있는 고모플랫폼



물레책방은 특별한 동네 서점이다. 겉에서 보면 헌책방이지만 안에 들어가면 각종 문화 행사가 열리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순환과 상생을 의미하는 '물레'라는 이름처럼 수많은 책이 물레책방에 드나든다. 서가를 천천히 걷다 보면 헌책방이 주는 소소한 낭만이 느껴진다. 책방지기가 특별히 아끼는 책은 손님들과 나눠 보기 위해 판매하지 않는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열지만 저녁에 불을 밝히는 날도 적지 않다. 영화 상영회, 콘서트, 저자와 만남 등 매달 다채로운 문화 행사가 펼쳐지기 때문이다.
책방이 자리한 수성구에는 데이트 코스로 유명한 수성못이 있다. 평일에는 고즈넉한 이곳이 주말이면 흥겨운 버스킹 명소로 변신하고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쓴 이상화 시인을 기리는 상화동산과 시문학거리도 조성됐다. 대덕산 아래 대구미술관, 새로 단장한 고모플랫폼208, 웅장한 영남제일관까지 둘러보면 문화와 함께한 풍요로운 가을 여행이 완성된다.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asiae.co.kr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