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수민 아나운서, 동기 뒷담화 폭로…"앞뒤 다른 사람들"

최종수정 2018.09.27 16:06 기사입력 2018.09.27 13:58

댓글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김수민 SBS 아나운서가 대학 동기의 이중적인 행태를 폭로했다.
김 아나운서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대학 동기인 것으로 보이는 A 씨와 나눈 메신저 대화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A 씨는 "SBS 공채 합격했다며? 축하한다. 너 하고 싶어 하는 일 잘 돼 제일 좋네"라고 김 아나운서의 합격을 축하했다.

이어 A 씨가 "학교는 잠시 쉬는 거냐?"고 묻자 김 아나운서는 "(학교는) 그래야 할 것 같다. 시선도 부담되고"라고 답했다.
하지만 이후 A 씨는 자신의 SNS에 김 아나운서와의 대화를 캡처해 올려 "벌써 연예인이라도 된 줄 아는 건지. 그리고 진짜 연예인이 지나다녀도 자기 살기 바빠 별 신경 안 쓰는 게 우리 학교 사람들인데, 사람 참 안 변한다 싶더라"면서 "여태 주변 사람들한테 크고 작게 밉보인 전적이 많은데 사회 나가서도 똑같은 짓이나 안 하고 다니면 좋겠다"라고 적었다.

또, "얘(김 아나운서)가 크게 잘못한 건 없는데 은근 밉보이는 게 쌓이고 쌓여서 꼴보기 싫어진다. 근데 그게 한두명이 아니고 주변에 여러 사람들한테 그래서 결국 이런 상황이... (생겼다)"라는 글도 남겼다.

A 씨의 SNS 게시물을 확인한 김 아나운서가 그에게 "이런 거 올릴 거면 축하는 하지 말았어야지. 글은 알아서 지워줬으면 좋겠다"고 메시지를 보냈으나 A 씨는 "적어도 네가 하고 싶어 하던 일 이뤘으니 그것 자체만은 축하하는 마음 진심이었다. 글은 어차피 비밀 계정이고 내 계정이니 알아서 할게"라고 반응했다.

김 아나운서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메시지들을 공개하며 "앞뒤 다른 사람들. 사과 같은 건 없다"라고 꼬집었다.

한편, 김 아나운서는 22살의 나이로 2018 SBS 공채 아나운서에 합격해 최연소 아나운서가 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