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희정 "유승민, 조만간 야당을 빨갱이라 욕할 것"…野 안보관 비판에 맹공

최종수정 2017.01.01 04:02 기사입력 2016.12.31 14:03

댓글쓰기

안희정 충남지사. 사진=연합뉴스 제공

안희정 충남지사.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유승민 개혁보수신당(가칭) 의원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31일 안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밑도 끝도 없이 야당을 향해 안보관이 다르다고 말하는 모습을 보며 새 시대 새로운 보수 정치를 제대로 할까 싶다"며 유 의원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
안 지사는 "유승민씨의 정치를 우려한다. 안보를 자신의 보수적 정체성의 핵심으로 삼고 차별화를 꾀하려는 듯 보인다"며 "새로운 개혁보수를 만들려거든 이런 류의 정치에서 벗어나라"고 일갈했다.

최근 새누리당을 탈당한 유 의원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등을 반대하는 야당의 안보관을 비판한 바 있다.

이와 더불어 안 지사는 "중부담 중복지에 대한 그의 국회 연설은 인상적이었고 대통령에 대한 소신 발언도 신선했다. 한국 보수에서 제법 얘기할 상대가 나타난 느낌이었지만 불안한 마음을 지울 수 없다"며 "지금 안보론으로 자신의 정치 입지를 출발하면 조만간 야당을 향해 빨갱이라고 욕하게 될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주의는 서로 다른 견해의 공존이자 평화적 경쟁 체제이며, 서로 다른 견해를 발전 동력으로 삼는 철학과 제도"라며 "그냥 서로 견해가 다르다고 말하라. 보수의 정체성을 다른 곳에서 찾아 새 정치를 제대로 해보자"고 제안했다.

안 지사는 "새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선 진보진영이 혁신해야 하지만 보수진영의 혁신도 함께 가야 한다. 함께 변하지 않으면 진보·보수의 수레는 전진하지 못한다"며 "나는 어떤 경우에도 여야를 나눠 정쟁과 패싸움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