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C민지'급 수상소감에 정준하 "대상이었으면 길게 얘기할 수 있었을 텐데"

최종수정 2016.12.30 09:32 기사입력 2016.12.30 09:32

댓글쓰기

29일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정준하가 버라이어티 부분 최우수상을 받았다./사진='MBC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29일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정준하가 버라이어티 부분 최우수상을 받았다./사진='MBC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정준하가 촉박한 방송 시간으로 'MC민지'에 버금가는 빠른 수상소감을 선보였다.

29일 열린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정준하는 버라이어티 부분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정준하는 수상소감에서 "아까 전에 제가 화장실에서 대상 소감 연습했다는 건 말도 안 되는 뻥이고요. 근데 혹시라도 만약에 받으면 이 얘기는 꼭 하고 싶었다"며 무한도전과 아내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후 "무한도전 제작진들이 고생이 많다"며 말을 전하려 했지만 음악이 흘러나오며 MC 김성주가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고 수상소감을 끊어 웃음을 줬다.
이에 "대상이었으면 길게 얘기할 수 있었을 텐데"라고 말하는 정준하에게 김성주가 "그럼요. 대상이었으면 길게 드리는데요. 최우수상이니까 이 정도로"라고 받아치자 무한도전 멤버들은 시간을 더 달라며 장난스럽게 항의했다.

정준하는 "주어진 시간이 얼마 안 되니까 빨리빨리 얘기 하겠다"며 무한도전 제작진들 및 김태호 PD 등에게 빠른 속도로 고마움을 표했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