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영란' 완장 찬 백화점 돼지가 말했다 "비키소!"

최종수정 2016.12.28 02:00 기사입력 2016.12.27 17:05

댓글쓰기

김영란법 시행 이후, 쇠고기 대신 돼지고기 설 선물 첫 등장

[카드뉴스]'영란' 완장 찬 백화점 돼지가 말했다 "비키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카드뉴스]'영란' 완장 찬 백화점 돼지가 말했다 "비키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카드뉴스]'영란' 완장 찬 백화점 돼지가 말했다 "비키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카드뉴스]'영란' 완장 찬 백화점 돼지가 말했다 "비키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카드뉴스]'영란' 완장 찬 백화점 돼지가 말했다 "비키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카드뉴스]'영란' 완장 찬 백화점 돼지가 말했다 "비키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카드뉴스]'영란' 완장 찬 백화점 돼지가 말했다 "비키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카드뉴스]'영란' 완장 찬 백화점 돼지가 말했다 "비키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카드뉴스]'영란' 완장 찬 백화점 돼지가 말했다 "비키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카드뉴스]'영란' 완장 찬 백화점 돼지가 말했다 "비키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시중 백화점에 처음으로 돼지고기 설 선물세트가 등장했습니다. 부정청탁 및 금품 수수 금지법(김영란법)이 시행돼 5만원 이하 선물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었기 때문입니다.
롯데백화점은 최근 진행 중인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판매 행사에서 돼지고기 선물세트를 처음으로 선보였습니다. 해당 선물세트는 4만9000원으로 삼겹살 1.0㎏과 목심 0.5㎏으로 구성됐습니다.

롯데백화점 측은 시대 상황의 변화를 반영해 돼지고기 선물세트를 선보이게 됐다며 청탁금지법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고객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쟁사인 현대백화점도 설을 앞두고 처음으로 돼지 불고기 선물세트를 출시했습니다. 서울 성북구의 한 유명 식당과 제휴를 맺고 5만원에 쌍다리 돼지 불백세트를 선보였습니다.
김영란법으로 인해 소고기 뿐 아니라 조기와 옥돔 등 고가의 생선 선물세트도 영향력이 줄었습니다. 대신 고등어와 같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생선 선물세트가 등장했습니다.

신세계 백화점은 명절을 앞두고 간고등어 선물세트를 출시했습니다. 국내산 고등어를 손질해 천일염으로 간을 한 고등어 세트(5만 원)와 안동에서 전통방식으로 염간한 안동 간고등어(5만 원) 세트 등 두 종류입니다.

롯데마트와 이마트도 김영란법 시행 이후 4만원대의 민어굴비 선물세트를 출시했습니다. 기존 참조기 선물세트로는 5만원을 맞추기 어려워서 내놓은 아이디어 상품입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소고기나 조기, 도미 등 고가의 재료 위주로 설 선물세트를 판매하던 백화점들이 김영란법의 영향으로 최근 돼지고기나 한라봉, 고등어 등 저렴하게 구성이 가능한 5만원 이하 선물세트를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이경희 디자이너 moda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