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축은행 비대면 드라이브 성공할까

최종수정 2016.12.25 13:30 기사입력 2016.12.25 13: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저축은행들이 모바일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최근 스마트폰을 통해 계좌를 만들고, 예·적금 상품에도 가입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SB톡톡을 선보였다. 전체 79개 저축은행 중 60개 저축은행이 SB톡톡 앱에 입점해 있다. 저축은행 4곳 중 3곳 이상이 SB톡톡 앱을 통해 소비자들을 만나는 셈이다.

SB톡톡 앱을 이용하면 저축은행 영업점 창구에 갈 필요 없이 언제 어디서든 저축은행 계좌를 비대면으로 만들 수 있다. 비대면 실명확인은 신분증 사본을 스마트폰으로 제출하고, 타행계좌 확인, 휴대폰 인증 순으로 진행된다. 또는 영상통화를 이용하면 한 번에 실명확인도 할 수 있다.

또 현재 SB톡톡 앱에선 45개 저축은행의 176개 예·적금 상품 정보를 확인하고 즉석에서 가입도 할 수 있다. 내년에는 대출신청과 체크카드 발급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기존엔 대신저축은행, KB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만 자체 앱을 통해 비대면 서비스를 해왔다. 이들 저축은행은 자체 앱에서 특화된 서비스나 우대 금리 혜택을 제공하면서 다른 저축은행에 비해 소비자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고 있다.
이처럼 저축은행 업계가 비대면 서비스를 늘리고 있는 건 금융서비스도 모바일 중심으로 무게 추를 이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저축은행 업계는 SB톡톡 앱을 통해 모바일에서 소비자들이 저축은행에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소비자들이 저축은행을 바라보는 부정적인 인식이 어느 정도 희석되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시중은행에 비해 영업점이 턱없이 부족한 저축은행의 한계를 극복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비대면 서비스를 통해 모바일 영업이 활성화되면 320여개에 불과한 영업점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앞으로 저축은행들은 모바일에 최적화된 예·적금과 대출상품을 개발하고, 앱과 우대금리, 멤버십 포인트, 온·오프라인(O2O) 연계 서비스 등 특화된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늘릴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