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카지노 합법화, 국내업체 엇갈리는 희비

최종수정 2016.12.27 07:46 기사입력 2016.12.27 07:46

댓글쓰기

파라다이스 일본시장 진출 호재 작용, 강원랜드 고객 이탈 우려
日 카지노 합법화, 국내업체 엇갈리는 희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파친코 강국 일본이 70년간 금지해 온 카지노를 합법화하는 법안을 가결한 가운데 한국 카지노업체 전망에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파라다이스의 경우 일본 시장 진출까지 노릴 수 있어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강원랜드는 고객이 일본으로 이탈할 가능성이 있어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 국회 중의원은 지난 15일 본회의 회의에서 카지노 허용을 핵심으로 하는 '통합형 리조트 시설 정비추진법안(카지노법안)'을 통과시켰다. 일본의 카지노 시장 규모는 40조원으로 곧바로 세계 2위 시장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베 정부는 대외적으로는 2020년 동경올림픽을 기제로 외국인 관광객을 겨냥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법 시행 뒤 지자체와 사업자 공모 등의 절차를 밟은 후 착공에 들어간다 해도 공사 기간 등을 감안하면 2023년~2024년 개장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때문에 당장 국내 카지노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기에는 거리감이 있다는 지적이다. 일본 카지노 보다 최소 5년 이상 앞서 개장하게 될 인천 영종도의 파라다이스시티도 영업 정상화까지 충분한 시간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단기적으로 현재 일본 카지노 합법화 이슈와는 영향이 미비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새롭게 형성된 수십조원 규모의 일본 시장에서 일부 주요 고객만 국내 외국인 전용카지노로 발길을 돌린다고 가정할 경우 성장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다.
실제 대신증권과 HMC증권은 이달 초 각각 '일본 카지노 합법화 영향'과 '마카오 카지노 두 자리 성장세&일본 카지노 해금법' 리포트를 통해 일본 카지노 시장 형성으로 국내 시장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충기 경희대 교수 역시 일본 카지노 합법화 움직임이 논의되던 2010년 '일본 등 주변국 카지노 개방이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카지노협회 용역 결과에서 연평균 58만명 방문과 5600억원의 지출액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또한 카지노 실행법 제정후 최종 사업자 선정시 외국기업에게 단독으로 허가를 내 주지 않고 최소한 자국 자본과 컨소시엄 구성을 의무화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이에 파친코 기기 제조 및 엔터테인먼트 업체인 일본의 '세가사미홀딩스'가 컨소시엄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은 것도 국내 기업인 파라다이스에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국내 기업 파라다이스는 세가사미홀딩스와 공동출자해 '파라다이스세가사미'를 설립해 내년 개장 예정인 파라다이스시티를 개발중인 상황으로 공동 마케팅을 통한 홍보효과를 누리는 것은 물론 향후 일본 진출에 대한 가능성도 열려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산, 일본 등에 위치한 소규모 국내 카지노 업체들의 전망은 좋지 않다. 오픈 카지노로 결정될 경우 10조원을 투자하겠다는 미국 기업들이 줄을 선 만큼 규모의 경제에서 밀려나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 유일 오픈 카지노 업체지만 접근성이 떨어지는 강원랜드의 고객이 일본으로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 오픈할 예정인 '파라다이스시티'의 경우에는 상황이 그나마 낫지만 동네슈퍼 옆에 대형복합몰이 들어서는 것과 마찬가지인 상황"이라며 "개별 기업 수준에서 할 수 있는 범위는 벗어났고 국가적으로 대응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