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론 의식했나" 바짝 몸낮춘 親朴…이정현 '읍소작전'(종합)

최종수정 2016.12.19 23:37 기사입력 2016.12.14 14:18

댓글쓰기

조원진 "친박, 완전히 2선 후퇴할 것…김무성·유승민 출당 조치 없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 비주류를 향해 날선 공세를 퍼붓던 친박(친박근혜)계가 2선 후퇴를 선언하며 잔뜩 몸을 낮췄다. 분당·탈당 사태를 막기 위해 당의 화합을 주문하고, 김무성·유승민 의원에 대한 출당 조치도 절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14일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을 통해 "제가 주적이다. 제게 돌을 던져주시고 비난해달라"며 "저의 죄에 용서를 구하지 않겠다. 어떤 식으로든 심판해주시고 당과 보수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온몸으로 지키려 했던 보수의 가치를 지키는 길이라면 제가 주적으로서 모든 돌팔매와 비난을 받을 용의가 있다"며 "'당을 깬다, 나간다'고 하지 말고 변화를 위한 지혜를 모아달라"고 읍소하듯 말했다.

전날 자신의 즉각 사퇴와 탈당을 요구한 유승민 전 원내대표 등 비주류에 대해 "뻔뻔하고 가소로운 짓"이라고 맹비난하던 이 대표가 하루 만에 태도를 바꾼 것이다.

이장우 최고위원도 지난 12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무성 전 대표와 유 전 원내대표를 "배반과 배신의 아이콘" "역린 정치의 상징" 등의 표현을 쓰며 원색적으로 비난하면서 이들의 탈당을 요구한 바 있다.
당 지도부가 박대출·이우현 의원 등 친박 인사들을 윤리위원으로 대거 충원하면서 김 전 대표와 유 전 원내대표 등의 출당 작업을 본격화하고 대통령 징계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조원진 최고위원은 14일 "조만간 구성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당 윤리위를 새롭게 구성할 것"이라며 "윤리위에서 김무성·유승민 의원에 대한 출당 조치는 절대 없다. 저 스스로 반대하고 막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도 "누구를 당에서 몰아내고 하려고 제명시키려고 했다는 건 낭설"이라고 밝혔다.
"여론 의식했나" 바짝 몸낮춘 親朴…이정현 '읍소작전'(종합)

친박계가 하루만에 기조를 바꾼 것은 전날 이진곤 윤리위원장과 기존 윤리위원들이 일방적인 친박 인사 충원에 반발해 전격 사퇴하는 등 비난 여론이 팽배해진 것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조 최고위원은 "어제 보수대통합 회의 자리에서 말씀드렸지만 소위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친박분들은 완전히 2선 후퇴를 한다"며 "탄핵과 비탄핵 간의 갈등보다는 한발 물러서서 당과 보수를 어떻게 대통합할지에 관심을 가지고 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한편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는 이날 새 원내대표에 나경원, 정책위의장에 김세연 의원을 각각 후보로 추천키로 했다.

나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당의 정상화는 당이 국민의 마음을 읽는 쪽으로 가야하는 것"이라며 "새누리당도 책임질 사람은 책임지고 변화를 만들어라 라는게 국민의 요구"라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