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장외파생상품 증거금 안내지침 마련

최종수정 2016.12.14 13:53 기사입력 2016.12.14 13: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TV 박민규 기자]


금융감독원은 장외파생상품 시장의 위험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증거금 안내지침을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장외파생상품 거래 시 최대 650억원까지는 증거금이 면제됐지만, 새로운 안내지침이 시행되면 거래금액에 관계없이 증거금을 내야 한다.

장외파생상품을 거래하는 과정에서 손실을 입은 금융사의 부실이 다른 금융사로 전이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증거금 안내지침이 시행되면 장외파생상품 거래에 대해 거래당사자 간 증거금(담보)을 사전에 교환하고, 손실이 발생할 경우 이 증거금으로 손실을 보전하게 된다.

대상 상품은 중앙청산소(CCP) 역할을 하는 한국거래소에서 청산되지 않는 모든 장외파생상품이다.
이번 지침은 거래 규모에 따라 단계적으로 시행된다. 변동증거금은 내년 3월1일부터, 개시증거금은 2020년 9월1일부터 각각 적용된다.

개시증거금은 거래 시점에 거래 상대방의 미래 부도위험을, 변동증거금은 매일 위험노출(익스포저)을 관리하기 위해 교환하는 담보다.

대상 기관은 은행을 비롯해 금융투자회사, 보험사 등 장외파생상품을 취급하는 금융사 및 집합투자기구다. 일반 회사 및 중앙은행·공공기관 등은 제외된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