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진석 "朴대통령, 헌재 심판 과정 지켜보며 담담하게 갈 것"…탄핵보다 사임에 무게(상보)

최종수정 2016.12.19 22:25 기사입력 2016.12.06 17: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6일 "탄핵 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돼도 헌법재판소의 (심판) 과정을 지켜보며 담담하게 갈 각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년 4월 퇴진·6월 조기 대선'이란 새누리당의 당론을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내비치면서, 여전히 탄핵보다 자진 사퇴 쪽에 무게를 뒀다. 탄핵안 가결 이후에도 박 대통령이 끝까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란 의지의 표명으로 해석된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오른쪽)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오른쪽)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박 대통령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차분하게 (마지막까지)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그동안 영수회담을 수용하고 야당과 대화를 하려고 했는데 근본적으로 대화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며 "국회를 방문해 국회의장을 만난 것과 야당의 거국내각 총리 추천 거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영수회담 무산 등을 얘기했다"고 전했다.

정 원내대표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혼란에 빠진 국정을 풀어보려는 마음이 간절해 보였다고 한다. 국회에서 정해주는대로 평화롭게 법과 절차에 따라서 정권을 이양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이를 위해 새누리당이 제시한 내년 4월 퇴진·6월 조기 대선을 수긍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탄핵 절차가 예정대로 진행이 되면 모든 상황을 차분하고 담담하게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란 단서가 붙었다.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당에서 이런 입장을 생각해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반면 정 원내대표는 "일부 의원들이 당론과 달리 탄핵에 참여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 결정된 과정을 보고드렸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도 고개를 끄덕이며 정 원내대표의 입장을 수긍했다고 한다.

이런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에게 "군중의 함성에 올라타 헌법질서를 파괴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또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로서 그동안 무력감과 패배주의에 사로잡혀왔다"며 "오는 9일 탄핵안 표결 뒤에 패배주의에서 하루 빨리 벗어나야 한다. 그것이 우리의 책무"라고 말했다.

앞서 정 원내대표와 이정현 대표는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55분간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과 회동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