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타르 120억弗 프로젝트에 참여 길 넓어진다

최종수정 2016.12.02 11:00 기사입력 2016.12.0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카타르가 발주하는 12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의 참여 길이 확대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제4차 한-카타르 고위급 전략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국간 유일한 고위급 협력채널인 이번 협의회에서 양측은 교역·투자, 에너지, 인프라, 보건·의료, 교육, 국방·치안 등 7개 분야 20개 협력의제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한국은 주형환 산업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9개 부처, 카타르는 알 사다 에너지산업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10개 부처가 참석했다.

먼저 신선 농산물 생산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카타르측의 요청에 따라, 한국의 스마트 팜 모델을 기반으로 카타르 현지에 맞는 스마트 팜 모델·작물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및 시범사업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를 계기로 국내 스마트팜 기업의 레퍼런스 확보 등을 통해 중동지역 스마트 팜 시장진출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카타르가 진행 중인 가솔린 생산시설, 군병원 등 120억달러 에너지·인프라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카타르측이 프로젝트 추진일정 포함 관련 정보를 우리측에 제공하는 등 한국기업 참여 방안을 공동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며 "향후 에너지플랜트, 도로, 공항, 병원 등 카타르 발주 프로젝트에서 양국간 협력을 증대시키는 계기가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양국은 교역·투자 확대를 위해 2017년부터 고위급 전략협의회와 연계하여 민관합동 경제사절단을 파견하고, 비즈니스 포럼과 1:1 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투자협력 과정에서 카타르 자본의 국내투자 유치를 위해 코트라 내 카타르 데스크(Qatar Desk)를 설치, 카타르 기업의 한국진출 관련 애로 해소를 원스톱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의료분야에서는 한국 건강보험관리시스템 모델을 기반으로 관련 경험 및 노하우 전수 등 전수, 환자송출 및 의료인 교류를 확대, 의료인의 자격기준 인정·심사절차 간소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과학기술, 국방·치안분야에서도 공동연구, 세미나 개최, 상시연락체계 구축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기존 에너지·플랜트 분야 중심의 양국간 경제협력 관계를 농업, 에너지 신산업 등으로 다변화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반기별로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결과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