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보證 "삼성전자, 디스카운트 해소 구간 진입"

최종수정 2016.11.30 16:29 기사입력 2016.11.30 1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TV 이순영 기자]교보증권은 30일 삼성전자 에 대해 디스카운트 해소 구간에 진입했다면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00만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최도연 교보증권 “삼성전자가 전날 컨퍼런스콜을 통해 주주환원 제고 방안을 제시하며 FCF의 30~50%를 주주환원에 사용하겠다는 기존 계획에서 50%로 상향 조정했다”며 “올해 배당은 작년 대비 30%증가한 총액 약 4조원 규모로 주당 2만8500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가 투자자들과의 소통을 통해 주주환원 또는 지배구조 개편에 대한 방향성을 과거보다 훨씬 명확하게 밝힌 것”으로 평가했다. 삼성전자 주가가 글로벌 IT 대형 업체들 대비 저평가 받고 있는 이유가 모호하고 약한 주주환원 정책이었는데 이를 상당부분 해소시킨 기회였다는 판단.

인적분할은 자산가치 등 기업가치가 제대로 평가되지 못하고 있는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전망이다. 최연구원은 “회사 성장 및 주주가치를 최적화하기 위한 기업구조를 검토하고 있다고도 밝혔는데 지주회사로 전환될 예정이며 약 6개월의 검토 기간이 소요될 것임을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