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이쎌 “자회사 GTF, 국내 최초 싱가포르 공항 환급창구 운영”

최종수정 2016.11.18 10:09 기사입력 2016.11.18 10:09

댓글쓰기

[팍스넷데일리 정혜인 기자]하이쎌의 자회사인 글로벌텍스프리(이하 GTF)가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터미널1·2·3·4에 위치한 4곳의 환급창구에서 국내기업 최초로 해외공항 부가세 환급서비스를 개시한다.

GTF는 지난 4월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중앙환급창구(CRC:Central Refund Counter) 단독 운영사업자로 선정됐다. GTF는 이번 입찰 경쟁에서 세계 최대 택스리펀드 기업인 글로벌블루와 아일랜드의 프리미어택스프리를 모두 제쳤다.

창이국제공항 중앙환급창구 운영사업자로 선정된 후 GTF는 본격적인 운영시스템 개발과 구축에 돌입했다. 최근 싱가포르 국세청으로부터 UAT(User Acceptance Test)테스트 등 환급창구 운영 개시를 위한 모든 승인 절차를 마쳤으며, 18일 오전 12시부터 환급을 시작했다.

한편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은 전세계 80여개국, 330여개의 도시로 매주 6800여편의 항공편을 운항하고 있는 세계적 규모의 국제공항이다. 지난해 싱가포르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1523만명으로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 보다 약 15%가량 높은 수준이다.

강진원 대표이사는 18일 “현재 창이국제공항 중앙환급창구 이용객은 하루 1만명이 넘어 올해 환급처리건수는 약 350만~400만건에 달할 전망”이라면서 “싱가포르 관광산업과 택스리펀드 활성화를 위해 싱가포르 관광청 및 현지 소셜미디어 업체들과 다양한 협업을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1위 국제공항인 싱가포르 창이공항은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최적의 테스트 베드”라며 “중앙환급창구 단독 운영에 따른 인지도 상승으로 내년부터 이익이 대폭 늘어나 흑자전환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