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역도요정 김복주’ 이종석, 진상손님으로 깜짝등장…특급카드에도 시청률 부진

최종수정 2016.12.19 18:17 기사입력 2016.11.18 09:51

댓글쓰기

▲'역도요정 김복주'에 출연한 이종석. (사진=MBC방송화면 캡쳐)

▲'역도요정 김복주'에 출연한 이종석. (사진=MBC방송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김윤주 인턴기자 ]‘역도요정 김복주’에 이종석이 카메오로 출연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종석은 17일 MBC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에 출연, 치킨집에서 맥주만 시킨 채 “이 집은 강냉이를 잘해”라며 강냉이만 리필해 먹는 손님으로 등장했다.

이종석에 김복주(이성경 분)의 삼촌 김대호(강기영 분)는 “어휴 저 진상들”이라며 흉을 봤다.

반면 김복주는 청량한 미소를 지으며 강냉이를 리필 해달라는 이종석의 요구에 “저런 사람들이 많이 와야 장사가 잘되는거야”라며 “어휴~ 내 것같이 생겨가지고”라며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했다.

방송에서 이종석은 ‘사격 국가대표’ ‘만화 주인공처럼 생겼다’ 등의 대사들로 묘사됐다. 이에 이종석이 출연해 사격 국가대표이자 만화 주인공 강철 역을 맡은 MBC드라마 ‘W’를 연상시켰다.
한편, 이종석이라는 특급 카드를 꺼냈으나 시청률은 3.3%였다. 이는 첫 방송 시청률과 동일한 수치로 시청자들의 채널을 옮기기에는 역부족 했던 것으로 보인다.

김윤주 인턴기자 joo041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