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저녁 때 과메기 어때?

최종수정 2016.12.19 17:50 기사입력 2016.11.18 09:28

댓글쓰기

김철현의 '입맛' - 겨울이 다가오면 꼬둑꼬둑에 기름 자르르, 해풍에 말린 그 맛 생각나는데

[카드뉴스]저녁 때 과메기 어때?

[카드뉴스]저녁 때 과메기 어때?

[카드뉴스]저녁 때 과메기 어때?

[카드뉴스]저녁 때 과메기 어때?

[카드뉴스]저녁 때 과메기 어때?

[카드뉴스]저녁 때 과메기 어때?

[카드뉴스]저녁 때 과메기 어때?

[카드뉴스]저녁 때 과메기 어때?

[카드뉴스]저녁 때 과메기 어때?

[카드뉴스]저녁 때 과메기 어때?

최근 겨울철 별미인 '햇 과메기'가 나왔다는 소식이 들리는데요. 해풍에 말려 기름 자르르 흐르는 과메기를 초장에 찍어 생미역에 올린 뒤 마늘종 얹어 입에 넣으면 비릿하지만 고소한 맛이 입안을 가득 채우죠. 여기에 소주 한 잔 털어 넣으면 "아~ 이게 겨울 바다의 맛이구나"하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알고 먹으면 더 고소한 과메기에 대한 깨알상식.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이경희 디자이너 moda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