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정현 "초헌법적 권한은 문재인·추미애에게 없다…野 장외투쟁은 인민재판"

최종수정 2016.12.19 20:46 기사입력 2016.11.17 11: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장외 투쟁에 나서기로 한 야당을 향해 17일 "(최순실 사태를) 초헌법적으로 풀 권한은 문재인이나 추미애에게 없다. 여론몰이로 대통령을 끌어내리려는 건 인민재판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전날 취임 100일 인터뷰를 기점으로 강경모드로 돌변해 반격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초헌법·법률적으로 (대통령을 끌어내릴) 권한은 누구에게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에는 헌법과 법률이 있고, 대통령도 법률에 따라 조사받겠다고 했다"면서 "정치권도 마찬가지로 법률에 따라 이 사안을 풀어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향해선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되시겠다고 하는 분이니 지나치게 급진적이 아니라는 신뢰를 (국민에게 심어) 달라"며 "한국정치를 30년이나 되돌리는 1980년대식 거리투쟁을 재고해 달라고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최근 정국 혼란과 당내 분열을 야권과 비박(비박근혜) 인사들 탓으로 돌렸다. 그는 "(애초) 야당이 제안했던 (거국중립내각을) 자신들이 거부하니 대통령이 국회에 왔던 것 아니냐"면서 "그런데 이를 거부하고 다시 영수회담을 제안해 받았더니 또 거절했다"고 말했다. 또 "군밤에서 싹이 터 알밤 따먹을 걸 기대를 하지, 도대체 이 사람들 말을 어디까지 믿어야 하냐"고 일갈했다.
아울러 당 분열과 관련해선 "지금부터 오는 당의 혼란과 책임은 저를 대책없이, 속절없이 무조건 사퇴시키려는 그분들(비박 인사들)에게 주어졌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어떻게 당이 쇄신하고 개혁하는 길인지 그분들이 제시하면 그 내용을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하겠다. 로드맵이 제대로 나오고 의견이 합치된다면 따를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