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네시스 EQ900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올라

최종수정 2016.11.16 09:45 기사입력 2016.11.16 09: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TV 박민규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 전략 브랜드 차량인 제네시스 EQ900(현지명 G90)가 미국에서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16일 현대차 에 따르면 제네시스 EQ900와 쉐보레 볼트·볼보 S90 등 세개 차종이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2009년 제네시스(BH), 2011년 쏘나타, 2012년 아반떼, 2015년 제네시스(DH)에 이어 다섯번째다. 이 중 2009년 제네시스(BH)와 2012년 아반떼가 최종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바 있다.

지난 8월 제네시스는 EQ900를 북미 시장에 처음 출시하고 고급 자동차 시장 인지도 쌓기에 공을 들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2009년 제네시스가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하면서 현대차의 혁신적인 상품성을 알리는 데 기여했을 뿐 아니라 고급차 시장 진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내년 1월 최종 결과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로 24회째를 맞는 북미 올해의 차 시상은 미국 및 캐나다 등 신문·방송·잡지·인터넷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57명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위원회는 해당 연도에 출시된 신차들 중 각 부문 3대씩 최종 후보를 선정한 뒤 내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최종 수상 차종을 발표할 예정이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