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행복주택에 '스마트 공동현관 도어시스템' 적용

최종수정 2016.11.07 10:01 기사입력 2016.11.07 10:01

댓글쓰기

스마트 공동현관 도어시스템 구성도(제공: LH)

스마트 공동현관 도어시스템 구성도(제공: LH)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행복주택의 주민편의성 향상과 입주민의 공동체 활성화 등을 위해 '휴대폰을 사용한 스마트 공동현관 도어시스템'을 서울가좌 행복주택에 시범 구축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현재의 공동현관 출입통제시스템 기능에 근거리 무선통신 장치인 '비콘' 기술로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기능을 이용, 현관문 1~3m에 접근하면 자동으로 문이 열리는 방식이다.
또 스마트폰 앱을 통해 커뮤니티(공지사항, 주민게시판), 관리업무지원(입찰, 용역 공고 등), 전자투표·설문, 소음측정 등의 기능을 제공해 관리업무 간소화와 민원 신속처리 등 주민 공동체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사회 문제로 비화되고 있는 층간 소음을 줄이기 위해 소음층정 기능도 탑재했다. 층간소음 분쟁을 줄일 수 있도록 입주민이 관리소 또는 층간소음조정위원회 등에 실시간 측정 자료를 제공해 중재를 요청할 수 있다.

LH 관계자는 "이 시스템의 적용으로 증가하는 비용은 휴대폰 앱을 통한 배너광고로 부담한다"면서 "서울가좌 행복주택에 설치 후 기술실증을 통한 모니터링과 입주민들의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보완 발전시켜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