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도내는 전기차 확산 정책 수혜주는

최종수정 2016.11.07 08:09 기사입력 2016.11.07 08:09

댓글쓰기

미국 정부에서 발표한 고속도로 고속충전 네트워크 건설안 <자료=유진투자증권>

미국 정부에서 발표한 고속도로 고속충전 네트워크 건설안 <자료=유진투자증권>


[팍스넷데일리 신송희 기자] 전기차 확산 정책이 속도를 내면서 관련 수혜주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중국은 2018년부터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을 구체화하고 있고 미국 역시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 계획에 합의했다.

중국은 자국 내에서 5만대 이상의 자동차를 판매 또는 수입하는 업체들이 2018년부터 전체 판매량의 8%를 전기차 또는 하이브리드차로 판매를 의무화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 비율은 2019년 10%, 2020년에는 12%로 상향될 예정이다.
이는 연간 2000만대를 상회하는 최대 자동차 시장에 큰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현재 중국의 전기차 비중은 2016년 기준 약 1.6%에 불과하고 하이브리드를 포함해도 2% 미만으로 추정된다.

결국 중국 의무판매제 도입이 확정될 경우 로컬업체는 물론이고 폭스바겐, BMW 등 중국 주요 판매업체들은 친환경차 비중 확대를 위해 전력투구해야 할 방침이다.

미국 역시 지난 주말 정부와 자동차업체들, 유틸리티 업체들은 35개 주에 걸쳐 있는 약 4만Km의 고속도로에 고속충전 네트워크를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이 합의안은 지난해에 법제화된 FAST ACT에 포함된 ‘혼잡 완화와 공기 질 개선’ 조항의 세부 실천 사항으로 확정했다.
관련 예산이 이미 확보된 상태로 테슬라의 슈퍼차져와 동일한 규모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가 정부 주도로 건설될 예정이다.

국내 역시 중국과 정부의 전기차 주도 움직임에 전기차 관련 기업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양상이다.

유진투자증권은 7일 관련 수혜 기업으로 일진머티리얼즈, 상아프론테크, 피엔티 등 3개의 종목을 꼽았다. 국내외 전기차 관련 소재 및 부품 장비업체들이 수혜를 볼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