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NH투자증권, 농촌 일손 도우며 협동의 가치 되새겨

최종수정 2016.10.26 13:26 기사입력 2016.10.26 13:26

댓글쓰기

[팍스넷데일리 공도윤 기자] NH투자증권이 지난 5월부터 인연을 맺어온 파주시 문산읍 당동2리 마을을 다시 방문하여 마늘 식재 등 농촌 일손 돕기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농번기 일손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발벗고 나선 NH투자증권 임직원 40여명은 600평 규모의 밭에 마늘을 심고 흙을 덮는 식재 작업을 도왔다. 마늘은 씨가 있는 부분이 바닥을 바라보게 심으면 싹이 나지 않기 때문에 손수 방향을 맞추어 심어야 하며 많은 일손이 필요한 작업이다. 농민들과 함께 마늘 심기, 흙 덮기, 나르기 등으로 작업을 나누어 손발을 맞췄다. 작업을 마친 뒤에는 마을 주민들과 함께 식사를 하며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을 보냈다.
NH투자증권은 올해 범농협에서 추진하고 있는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운동에 적극 참여하며 도시와 농촌의 협동 가치를 나누고 있다. 이는 정부 기관과 일반 기업이 함께하는 전(全)국민 참여 운동으로, 기관장과 기업 CEO 등을 농촌 마을의 ‘명예이장’으로 위촉하고 임직원을 ‘명예주민’으로 참여시켜 마을의 숙원사업을 지원하는 도농협동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하는 운동이다.

NH투자증권은 이를 통해 농가 일손을 도우며 우리 농산물의 소중함을 배우는 일손 돕기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또한 마을 농산물을 도시에서 저렴하게 판매하여 농가에는 판매 경로를 제공하고 도시인에게는 믿을 수 있는 신선한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마을 장터’를 마련하는 등 지속적인 교류를 맺고 있다.

김원규 대표이사는 “지난 봄에 마을 어르신들께 인사 드리고 다시 방문하니 더욱 반가웠다”며 “일손 돕기와 직거래 장터 외에 우리 농민들과 함께 가치를 나눌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여 농협의 일원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