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희림, 베트남 롱탄국제공항 국제현상설계 최종 3개사로 선정

최종수정 2016.10.24 13:26 기사입력 2016.10.24 13:26

댓글쓰기

[팍스넷데일리 신송희 기자]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이하 희림)가 24일 베트남 롱탄국제공항 여객터미널 국제현상설계공모에 참가해 해외 유수의 설계사들을 제치고 최종 3개 업체로 선정됐다. 희림은 우리나라 업체로는 유일하게 최종 3개사에 포함돼 그 의미를 더했다.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롱탄국제공항 건축설계평가위원회가 국제현상설계에 참가한 11개 업체들을 평가해 3개 작품을 우수작으로 선정해 발표했다. 희림을 비롯해 베트남, 일본, 싱가포르, 프랑스 등 다국적 해외 설계사로 구성된 컨소시엄 2곳이 최종 3개사로 선정됐다.
희림은 베트남의 우아함, 강인함, 따뜻한 문화를 가장 잘 나타내고 있는 ‘연꽃’을 모티브로 디자인 컨셉을 잡았다. 연꽃잎의 부드러우면서 우아한 곡선을 터미널에서부터 전면주차장의 공원까지 이어지게 하여 형태적으로나 기능적으로 완벽한 터미널이 되도록 디자인했다.

또한 편리하고 신속한 여객처리서비스 구현을 위해 동선 및 공간계획을 최적화했다. 이렇게 베트남의 문화적 특색을 잘 담아낸 디자인과 희림이 그간 축적해온 공항 프로젝트 경험과 노하우들이 평가위원회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베트남 롱탄국제공항 건설 프로젝트는 총 사업비 6조원으로, 앞으로 1~3단계 공사가 모두 완료되면 연간 여객처리능력 1억명, 연간 화물처리능력 500만톤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국제공항을 거듭날 전망이다. 추후 국민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1개 업체를 최종 설계사로 선정할 예정이다.
희림 관계자는 “앞으로 베트남 롱탄국제공항은 베트남의 새로운 관문이자 세계적인 허브 공항으로 지어질 예정”이라며 “풍부한 공항 설계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의 문화적 특색을 여객터미널 디자인에 적극 반영한 만큼 추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