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씨젠, 캐나다 최대 검사센터에 60억 규모 제품 공급

최종수정 2016.10.24 09:00 기사입력 2016.10.24 09:00

댓글쓰기

60억원 규모의 소화기 감염증 검사 제품 공급 예정

[아시아경제TV 김은지 기자] 씨젠 이 캐나다 최대 규모 검사센터에 소화기 감염증 검사 제품을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시작으로 북미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씨젠의 캐나다 현지법인인 씨젠 캐나다(Seegene Canada, Inc.)사는 캐나다의 라이프랩스와 소화기 감염증 검사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은 5년이며, 계약금액은 한화로 약 60억원(700만 캐나다달러)이다. 라이프랩스는 5개의 검사센터와 360개의 영업지점을 보유하고 있는 캐나다 최대 규모의 검사센터다.
이번에 공급하는 제품은 지난해 출시한 소화기 감염증 검사제품인 ‘올플렉스 GI-패러사이트 패널(Allplex™ GI-parasite panel)’이다. 올플랙스 GI 제품은 설사증, 식중독 등 소화기 감염증을 유발하는 25개의 바이러스, 박테리아, 기생충 병원체에 대한 동시다중(멀티플렉스) 검사가 가능하다. GI-패러사이트 패널은 이 중 람블편모충(Giardia Lamblia)을 포함한 6개 주요 기생충 병원균을 한 번에 동시 검출할 수 있다.

회사 측은 “그동안 전통적인 배양법을 사용해 왔던 전세계 소화기 감염증 검사시장이 최근 분자진단 검사법으로 대체되고 있는 추세”라며 “동시다중 검사까지 가능한 씨젠의 검사 제품이 소화기 감염증 검사가 분자진단 검사로 대체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씨젠은 이번 제품 공급을 계기로 라이프랩스에 추가적인 제품 공급을 예상하고 있다. 적극적인 영업을 통해 캐나다 대형 병원과 검사센터에 올플렉스(Allplex) 호흡기, 소화기 제품 공급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포르투갈, 이탈리아 국립병원 입찰 성공에 이어 캐나다 대형 검사센터 공급계약까지 성사시켰다"며 "지난해부터 시행한 적극적인 영업정책의 성과가 올해부터 빛을 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설립한 현지법인의 영업성과로 인해 향후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