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조조정 진통]'빅3냐, 빅2냐'…조선회생 해법놓고 고심

최종수정 2016.10.22 11:45 기사입력 2016.10.22 09:00

댓글쓰기

정부 구조조정 방안 곧 발표
'빅3' 유지하되 대우조선 '점진 축소' 유력


▲대우조선해양이 아프리카 앙골라 국영석유회사 소난골과 계약해 건조한 드릴십을 시운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아프리카 앙골라 국영석유회사 소난골과 계약해 건조한 드릴십을 시운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빅3냐, 빅2냐'. 정부가 조선산업 재편을 위한 구조조정 방안을 놓고 정부가 고민을 이어가고 있다. 정부는 오는 31일 '산업 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조선업 구조조정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조선업 재편 방향은 '빅3 체제'를 유지하되 대우조선해양 을 점진적으로 축소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쟁력이 떨어지는 부분을 점진적으로 정리하고 자구노력으로 자금을 확보하는 조건으로 추가 자금 지원을 결정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산업 재편을 컨설팅한 맥킨지 보고서와 비교하면 방향을 비슷하지만 속도를 조절했다. 맥킨지는 이번 보고서에서 대우조선해양은 독자생존이 어렵다는 결론내리고, 현재의 조선 빅3 구도를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의 '2강(强)'으로 재편하는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각 사업부문을 매각해 '1(中)'구도로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군함 등 방산분야인 특수선 사업 매각, 상선 부문 설비 50% 이상 감축, 해양플랜트 사업 청산 등이 제시됐다. 이에 대우조선해양은 크게 반발하며 "과거 5년 동안의 매출 구성 및 영업이익율 등 기업실적이 향후 5년 동안에도 반복되고 시장 상황 악화와 맞물려 사업규모는 지속적으로 축소될 것이라고 가정했다"고 지적했다.
결국 정부는 컨설팅 결과를 그대로 반영하기 보단 직접 조선업 구조조정에 뛰어들기로 했다. '민간 주도의 구조조정'을 지향했지만 갈등만 커지면서 정부 주도로 방향을 튼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가 이달 말 내놓을 구조조정 방안은 대우조선해양 회생 방안에 사실상 집중돼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을 제외하곤 이미 추진 중인 자구노력을 다시 정리하는 수준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다. 이경우 업계가 어려운 가운데서도 비용을 들여 컨설팅을 의뢰한 취지도 무색해질 수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추가 구조조정설이 업계 안팎으로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강환구 신임 사장은 일각에서 제기된 비(非)조선사업 분사를 통한 4000명 인력감축설에 대해 "다음달 사업계획을 짜봐야 (인력감축 계획이) 나올 것"이라며 사실상 추가 감축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