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NH투자증권, 글로벌 전환사채 투자 ‘하이글로벌메자닌(H)’펀드 출시

최종수정 2016.10.20 13:56 기사입력 2016.10.20 13:56

댓글쓰기

[팍스넷데일리 공도윤 기자] NH투자증권이 스위스 소재 자산운용사 UBP(Union Bacaire Privee)에 위탁 운용하는 ‘하이글로벌메자닌(H)펀드’를 출시했다.

이 상품은 유럽, 미국, 아시아 지역에서 발행되는 전환사채(Convertible Bond)에 투자하는 채권혼합형 펀드다. 특히 기존 국내에서 설정된 글로벌 전환사채 펀드와는 달리 투자등급(BBB 이상)의 전환사채에만 투자하여 신용위험 관리를 한층 강화했다.
전환사채는 정해진 조건에 따라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선택권이 부여된 채권이며, 신주인수권부사채와 함께 대표적인 메자닌(채권과 주식의 중간 성격) 상품이다. 주식에 대해 직접적으로 투자하지 않으면서 주가 상승에 따른 이익과 함께 채권 이자 수익을 동시에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주가가 오를 때의 전환사채 가격 상승률이 주가가 하락할 때의 전환사채 가격 하락률 보다 높은 ‘비대칭적 수익구조’가 장점이다.

UBP자산운용은 전세계 15개 지역의 네트워크와 180명의 인력을 갖춘 글로벌 운용사로, 1999년부터 채권, 전환사채에 대한 운용 경험이 있다. 현재 6조 원 이상의 글로벌 전환사채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NH투자증권과 UBP자산운용은 지난 2월 다각적 협력관계(MOU)를 구축하고 국내외 금융시장과 상품 트렌드 및 자산관리 노하우 등을 교류하고 있다. 이번 펀드는 현재 시기에 적합한 투자솔루션으로서 처음으로 출시하는 상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윤영준 NH투자증권 상품기획부 이사는 “글로벌 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방향성이 뚜렷하지 않은 시기에, 전환사채 투자를 통해 채권 투자수익을 추구하는 것 이외에도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를 보유함으로써 중장기적으로 시장 방어적 투자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