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매매 혐의’ 엄태웅 아내 윤혜진씨 “지금 남편을 믿고 있다”

최종수정 2016.10.14 16:46 기사입력 2016.10.14 16:46

댓글쓰기

엄태웅

엄태웅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배우 엄태웅이 성폭행이 아닌 성매매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엄태웅의 아내 윤혜진씨의 심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MBN ‘아궁이’에서 연예부 기자 홍종선은 “언론사 전화를 받고 울먹였던 윤혜진이 ‘내가 남편을 못 믿어서 우는 건 아니다’라며 해명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 기자는 “(윤혜진이) SNS를 닫았다 3일만에 열면서 ‘내가 지금 내 남편을 믿고 있다. 여기 지금 내 영역입니다’라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 현명해 보였다”라며 윤혜진의 대처에 “완벽하다”라고 평했다.

한편 14일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엄태웅은 성매매 혐의가 적용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또한 엄태웅을 고소한 30대 여성 A씨는 마사지 업소 업주와 짜고 돈을 뜯어내려고 엄태웅을 허위 고소한 혐의(무고 및 공갈미수)로 입건돼 기소 의견으로 경찰에 넘겨졌다.

이에 엄태웅 소속사 측은 “(경찰로부터) 통보 받은 내용이 없다”며 “모든 수사가 끝나야 입장을 정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