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秋風' 미세먼지…심장질환 조심

최종수정 2020.02.04 16:30 기사입력 2016.10.06 10:37

댓글쓰기

10월 미세먼지, 여름철보다 높아

▲미세먼지는 심장질환에 특히 안좋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사진제공=양지병원]

▲미세먼지는 심장질환에 특히 안좋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사진제공=양지병원]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청명한 가을이다"라고 반가워했다가 미세먼지 공습으로 우울한 날을 맞는 경우가 많습니다. 미세먼지는 호흡기를 통해 몸 안 깊숙이 침투합니다. 초미세먼지는 심지어 피부를 통해 흡수됩니다. 10월 미세먼지가 올 여름보다 10 μg/m³ 정도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세먼지는 특히 심장질환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칩니다. 초미세먼지에 오랫동안 노출됐을 때 심장질환 사망률이 30~8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을은 미세먼지로부터 자유로운 계절이라는 인식이 강합니다. 황사가 잦은 봄, 본격적인 난방이 시작되는 겨울에 비해 가을은 청명한 날이 계속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최근 이 같은 인식에도 틈이 생겼습니다. 가을에도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면서 각종 질환에 주의해야 하는 환경을 맞았습니다.
미세먼지의 경우 주로 호흡기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호흡기로 들어온 초미세먼지가 혈관에 침투해 장기간 노출되면 허혈성 심질환과 심부전으로 사망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심혈관계 만성질환자의 경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미세먼지의 경우 호흡기를 통해 혈관으로 침투하는데 이 때 혈관에 손상을 주면서 협심증이나 뇌졸중을 일으킵니다. 미세먼지로 호흡이 곤란해져 심혈관 질환에 악영향을 줍니다. 2014년 질병관리본부의 '미세먼지·황사 건강피해 예방과 관리 권고지침 개발연구'를 보면 초미세먼지(지름 2.5㎛ 이하)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심근경색을 비롯한 허혈성 심질환의 사망률은 약 30~80%, 심부전의 경우 약 30~40% 정도 증가한다고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미 심장질환을 앓는 이들의 경우 미세먼지의 영향은 더 큽니다. 초미세먼지가 10μg/m³ 높은 환경에 24시간 이내의 단기간 노출돼도 일반 심혈관질환 사망률의 상대위험이 0.4~1.0% 증가합니다. 특히 당뇨나 비만 등이 동반됐거나 고령인 경우는 더욱 심합니다.
가을을 맞아 야외활동을 즐기는 이들이 많은데 출발하기 전에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나 대기오염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미세먼지 상황을 파악하는 것이 좋습니다. '나쁨' 예보가 발령되면 실외활동을 자제합니다. 야외활동을 하게 될 경우에는 허가 받은 '보건용 마스크'가 도움이 됩니다. 보건용 마스크의 경우 미세입자 여과율에 따라 'KF80'과 'KF94' 등급이 있습니다. 각각 미세입자를 80%, 94% 이상 걸러냅니다.

최규영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순환기내과 과장은 "가을철에도 미세먼지농도가 높은 만큼 호흡기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는 물론 심혈관질환 환자의 경우도 미세먼지 예방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라며 "당뇨나 비만 등을 동반한 분이나 고령인 경우 위험도가 더 높아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