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박2일' 무인도 갇힌 차태현, 아들 수찬 "바다에 뛰어 들어"

최종수정 2016.10.03 00:55 기사입력 2016.10.03 00:55

댓글쓰기

차태현. 사진=KBS2 '1박2일' 방송 캡쳐

차태현. 사진=KBS2 '1박2일'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1박2일’ 차태현이 무인도에 낙오돼 아들 수찬이의 조언을 구했다.

2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농활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게임에서 진 차태현은 가장 먼저 무인도로 이송됐다. 앞서 ‘무인도에 가져갈 3가지’를 작성했던 차태현은 라면·전화기·텐트를 지급받았다.

무인도에 앉아 바다를 바라보던 차태현은 아들 수찬에게 전화를 걸었다. 수찬은 “바다에 뛰어들어서 놀아. 구명조끼 입었잖아. 그러면 바다로 뛰어들어”라고 말해 차태현을 당황케 했다.

뒤를 이어 데프콘과 윤시윤이 차례로 무인도에 합류한다는 소식을 접한 차태현은 “이럴 때가 아니라 텐트라도 치고 준비를 해야겠다”며 멤버 마중에 열을 올렸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