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모디 인도 총리 면담

최종수정 2016.09.16 13:26 기사입력 2016.09.16 13:26

댓글쓰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만나 삼성의 인도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만나 삼성의 인도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TV 박민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만나 삼성의 인도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16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15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와 면담을 갖고 삼성의 인도 사업 추진 현황 및 사회공헌활동을 소개하고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은 인도의 '메이드 인 인디아'·'디지털 인디아'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인도 정부와의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인도를 전략 거점으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은 1995년 인도에 처음 진출한 이래 지난 20년간 판매와 생산·연구개발(R&D)·디자인 등에 꾸준히 현지 투자를 진행해 왔다.

현재 삼성은 인도에서 삼성전자 서남아총괄과 판매법인, TV와 생활가전,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생산법인(첸나이·노이다), 연구개발센터와 디자인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삼성은 단순한 외자기업이 아닌 인도 현지기업으로서 인도의 미래를 같이 고민하는 동반자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