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편적 기능의 마우스 ‘NO!’, 모바일 환경 반영한 마우스 ‘특허출원↑’

최종수정 2018.08.14 19:45 기사입력 2016.09.12 12:00

댓글쓰기

컴퓨터 마우스 관련 기술의 최근 6년간 특허출원 동향. 특허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마우스의 기능적 형태가 변화하고 있다. 기존 PC(personal computer)환경에서 모바일 환경(스마트 기기 등)으로의 전환에 따라 마우스의 기능도 다변화돼 가는 추세다. 또 이러한 추세는 다기능적 마우스 개발 기술의 특허출원 증가로도 이어지고 있다.

12일 특허청에 따르면 스마트폰이 대중화되기 시작한 2010년 즈음부터 최근까지 컴퓨터 마우스와 관련된 특허출원은 연도별 50건 안팎으로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 기간 마우스는 사용자의 건강관리에 관한 기술 72건, 사용 편의성 증대와 직결된 기술 55건, 웨어러블 관련 기술 45건이 출원되는 등 다변화 양상을 보였다.

컴퓨터 모니터 상에서 커서를 움직이는 데 그쳤던 단편적 기능에서 벗어나 다양한 형태의 신기술이 접목, 활용도를 넓혀가고 있는 것이다.

이중 사용자의 일상적 건강관리를 가능케 하는 기술은 최근 6년간 출원된 281건 중 72건(26%)을 차지했다. 출원유형별로는 손목터널증후군(수근관증후군)의 예방과 관련된 기술 38건, 사용자의 건강상태 및 스트레스를 점검하는 기술 11건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마우스는 손가락 또는 손바닥 접촉면(센서 부착)을 통해 사용자의 심전도, 맥박, 혈류 등의 생체신호를 감지함으로써 건강상태를 체크·경고할 수 있는 기능을 가졌다.

모바일 환경에 맞춰 사용자의 편의성을 우선하는 발명은 최근 6년간 55건(전체의 19%)이 출원됐다. 이 부문의 대표적 사례는 마우스 본체를 납작한 판 형태로 만들어 간편하게 휴대하고 사용할 때는 손바닥이 닿는 부분만 볼록하게 만들어 편리성을 더하는 기술과 마우스 본체에 진동 음향 소자를 내장, 다양한 촉감 효과 와 음향 효과를 즐길 수 있게 하는 기술 등이 꼽힌다.

컴퓨터 마우스 관련 특허출원의 세부 기술 동향 분석. 특허청 제공

또 웨어러블 마우스는 전통적인 마우스의 형태로 책상 위에서만 사용하던 방식에서 탈피해 마우스를 신체에 부착, 자유롭게 이동하며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이 부문의 최근 특허출원 건수는 45건으로 집계(전체의 16%)된다.

웨어러블 마우스의 대표적 예는 사용자의 손목 또는 손가락에 기기를 착용, 손의 움직임에 따라 커서를 이동시키고 원하는 항목을 실행하는 기술과 머리 또는 발 등 신체를 이용하는 기술, 혀의 움직임을 감지해 마우수 기능을 구현하는 아이디어 등이다.

이밖에 IT 융복합 환경에 맞춰 여러 기능을 마우스에 복합적으로 적용한 아이디어(42건)와 IT기기에 터치펜 등의 형태로 직접 결합한 기술(34건) 등도 마우스의 다변화 추세에 하나의 부류로 자리잡아가는 분위기다.

출원인의 유형별 현황에선 개인이 전체의 61%를 차지, 개인 발명가들이 마우스 부문의 신기술 개발을 주도하는 양상을 보이기도 한다.

특허청 김희태 가공시스템심사과장은 “컴퓨터 마우스처럼 오래되고 평범한 기술 분야라도 생각의 전환을 갖는다면 얼마든지 새롭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창출할 수 있다”며 “현재 외부환경에 따라 다기능화를 꾀하는 마우스처럼 전통적인 분야에서 참신, 적극적인 아이디어가 창출되는 사례가 더욱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