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LG생명과학 합병,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바이오 사업 육성”

최종수정 2016.09.12 10:22 기사입력 2016.09.12 10:22

댓글쓰기

[팍스넷데일리 배요한 기자] LG화학이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바이오 사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그룹 계열사인 LG생명과학을 합병한다.

12일 양사는 각각 이사회를 개최하고,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LG화학과 LG생명과학은 ‘소규모 합병’ 방식으로 합병을 진행한다. LG화학이 신주를 발행해 합병비율에 따라 LG생명과학 주주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합병비율은 보통주 1 대 0.2606772, 우선주 1 대 0.2534945로 양사는 향후 11월28일 합병승인 이사회(LG화학) 및 합병승인 주주총회(LG생명과학) 등을 거쳐 2017년1월1일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에너지, 물, 바이오 3대 분야를 신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전략 하에 지난 4월 팜한농을 인수하며 그린바이오 분야에 진출했다”면서 “시장규모와 미래 성장성 측면에서 매력적인 레드바이오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지속적으로 검토해 왔다”고 전했다.

LG화학은 이번 합병 이후 레드바이오 사업의 조기 육성을 위해, 현재(LG생명과학 투자액 1300억원)의 3배가 넘는 매년 3000억원에서 5000억원 규모의 R&D 및 시설 투자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LG화학 CEO 박진수 부회장은 “바이오는 인류의 건강하고 풍요로운 삶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분야”라며 “과감한 선제적 투자를 통해 세계적인 수준의 사업으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이 이번 합병을 통해 진출하는 레드바이오 분야는 현재 전 세계 시장 규모가 약 1100조원이며, 2020년까지 1400조원으로 연평균 5% 수준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