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카~ 갖고싶네, 바퀴달린 꿈의 애인들

최종수정 2016.08.26 10:29 기사입력 2016.08.26 10:29

댓글쓰기

메르세데스 컨셉트카 '마이바흐 6' 화제… '미래 차의 로망' 살펴보니

[카드뉴스]카~ 갖고싶네, 바퀴달린 꿈의 애인들

[카드뉴스]카~ 갖고싶네, 바퀴달린 꿈의 애인들

[카드뉴스]카~ 갖고싶네, 바퀴달린 꿈의 애인들

[카드뉴스]카~ 갖고싶네, 바퀴달린 꿈의 애인들

[카드뉴스]카~ 갖고싶네, 바퀴달린 꿈의 애인들

[카드뉴스]카~ 갖고싶네, 바퀴달린 꿈의 애인들

[카드뉴스]카~ 갖고싶네, 바퀴달린 꿈의 애인들

[카드뉴스]카~ 갖고싶네, 바퀴달린 꿈의 애인들

[카드뉴스]카~ 갖고싶네, 바퀴달린 꿈의 애인들

[카드뉴스]카~ 갖고싶네, 바퀴달린 꿈의 애인들


1.
미국 캘리포니아 페블비치 골프장에선 매년 8월 세째주 일요일에 자동차 잔치가 열립니다. 이름하여 페블비치 콩쿠르 델레강스. 관리 잘된 클래식카와 최고급 신차들이 늘어선 풍경이 장관입니다.

2.
이달 16일(현지시간) 열린 행사에선 시선을 독점하는 차가 등장했습니다. 메르세데스의 콘셉트카 '비전 메르세데스-마이바흐 6(이하 비전6)'. 새빨간 컬러, 6m에 달하는 길쭉한 모양새까지 '시선을 강탈하겠다'는 의지가 돋보이죠?

3.
비전6는 마이바흐의 첫 전기차 모델입니다. 정지->100km/h까지 4초 미만인 738마력의 고성능을 자랑합니다. 유난히 긴 보닛과 납작하고 날렵한 C필러(옆창 뼈대)에선 80-90년전 유행한 클래식카의 모습도 엿보입니다.

4.
위로 열리는 문(걸윙도어)을 열면 2인승 구조의 내부가 드러납니다. 탑승자가 푹 파묻힐 수 있는 좌석, 자율주행차를 염두에 둔듯 앞유리창에는 교통정보가 표시됩니다. 마치 우주선 내부를 보는듯하네요.
5.
무엇보다도 고급 요트의 내, 외부를 차용한 디자인이 돋보입니다. 매끄럽게 옆면과 이어진 센터페시아, 와인쿨러, 전용골프백을 수납할 수 있는 트렁크, 요트꼬리를 닮은 뒷태가 그것이죠.

6.
'메르세데스'는 이 차에 '궁극의 화려함(the ultimate in luxury)'이라는 수식을 붙였습니다. 외국매체들은 과거와 미래를 모두 담아 로맨틱하면서도 혁신적인 디자인이라고 칭찬합니다.

7.
전문가들은 앞으로 구글, 우버 등에서 자율주행차를 빌려타는 일이 일상화될 것으로 예상하는데요. '비전6'는 이렇듯 차의 패러다임이 완전히 바뀐다면 부자들의 과시용 차가 어떤 외견을 갖출지 짐작케 해주는 모델입니다.

8.
절벽위에 차를 세우고 트렁크에서 꺼낸 향기로운 와인 한잔. 포근한 시트에 파묻혀 한잠 잔다면...
어떠세요. 낭만적인 당신의 드림카로 삼으시는게...


박충훈 기자 parkjovi@asiae.co.kr이진경 디자이너 leejee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