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스웰인터내셔널, 상반기 매출 612억원…전년比 16.7% ↑

최종수정 2016.08.26 09:13 기사입력 2016.08.26 09: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TV 김은지 기자] 로스웰인터내셔널이 상장 후 첫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대비 성장했다.

로스웰인터내셔널은 2016년 상반기 매출액은 61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16.7%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37억5000만원, 113억7000만원으로 각각 1.3%, 5.5% 늘었다.

특히 로스웰 은 영업이익률 약 22.5%를 기록하며 높은 수익성을 이어갔다. 지난 5월부터 신에너지사업으로 분류되는 전기차 배터리팩시스템 부문에서 생산과 납품을 시작, 약 72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2분기 전체 매출액 가운데 전기차 부문 매출이 20.5%를 차지하며 향후 성장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다만 영업이익의 상승 폭이 적었던 이유에 대해 회사는 △상장 과정에서의 용역수수료 △전기차 배터리팩 신사업의 납품 운송비 △연구개발비 확대 △R&D 센터 정식 계약에 따른 임차료 증가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이에 회사 관계자는 대부분 일시적인 비용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저우샹동 로스웰 대표는 “전기차 부문에서 예정대로 실적이 집계되기 시작했고, 계획된 로드맵에 따른 생산설비 증설 등을 통해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캐파(CAPA)를 늘려나갈 것”이라며 “실적으로 로스웰의 미래 성장성을 보여주는 것이 핵심이라고 판단하며, 다양한 방법으로 투자자와의 소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로스웰은 중국 자동차 전장 제품 제어와 관련한 소프트웨어를 연구개발하고 제품을 제조하는 기업이다. 최근에는 전기자동차 배터리팩 시스템 등 관련 기술을 확보해 중국 전기차 시장 급성장에 따른 수혜가 예상돼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6월 30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