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우값 이어 삼겹살값도 급등…휴가철 대목 앞두고 22% '↑'

최종수정 2016.07.18 08:38 기사입력 2016.07.18 07:10

댓글쓰기

휴가시즌 맞아 돼지고기 판매가격 상승…100g당 2300원

표=한국소비자원

표=한국소비자원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휴가철을 앞두고 돼지고기와 소고기 판매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캉스 시즌을 맞아 삼겹살 등의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8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수집한 올 6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주요 신선식품 5개 중 돼지고기와 소고기 가격이 상승했다. 전월대비 가격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른 품목은 돼지고기로 100g당 1882원에서 2300원으로 22.2% 올랐다. 소고기 역시 100g당 7358원에서 7903원으로 전월대비 7.4% 상승했다. 특히 돼지고기는 지난 3월, 쇠고기는 4월 이후 가격이 꾸준히 오르고 있다. 이에 소고기는 전년동월대비 22.1% 상승해 가장 많이 올랐다. 이밖에 손세정제(8.5%), 종이기저귀(4.2%), 즉석우동(4.0%) 등도 전월대비 소폭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기간동안 배추(-25.8%), 무(-22.4%), 썬크림(-13.6%), 양파(-11.2%), 세탁세제(-7.3%) 등은 하락했다. 그러나 배추와 무, 양파 가격은 최근 집중 호우와 폭염 등의 기상변화에 따라 가격이 다시 상승 추세다.

한편 돼지고기와 배추·무·양파는 대형마트에서 사는 것이 가장 저렴했으며 소고기를 비롯해 종이기저귀·즉석우동·세탁세제는 전통시장에서 싸게 살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소고기의 경우 백화점에서는 100g당 9440원, 대형마트에서는 6480원에 판매되는 반면 전통시장에서는 6109원에 판매돼 가격차가 54.5% 났다. 업태별 가격차가 가장 큰 상품은 양파로 78.3% 차이가 났다. 주요 신선식품의 경우, 배추와 양파는 최근 2~3개월간 지속적으로 가격이 하락했고 무는 전월대비 22.4% 하락했다.
또한 6월 중 최고·최저 가격차이가 가장 컸던 상품은 염모제인 '비겐크림폼(짙은갈색, 100g)'으로 판매점에 따라 5.0배의 가격차를 보였다. 이어 ’월드콘XQ(단품)‘(4.0배), '미장센펄샤이닝모이스처샴푸·린스(780㎖)'(3.9배), ’피죤 용기 옐로 미모사(3.1ℓ 일반·드럼 겸용)‘(3.7배) 순이었다.

소비자원은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1+1 행사) 등을 확인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