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드 배치…중국 제재 예상 업종은

최종수정 2016.07.11 08:09 기사입력 2016.07.11 08:09

댓글쓰기

[팍스넷데일리 배요한 기자] 한국의 사드(THAAD) 배치가 결정되면서 중국 정부와 언론이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월 사드 배치 관련 강력한 반대 의견을 피력한 이후 최초로 경제 보복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으며, 여론의 반응도 2월과 달리 부정적이다.

특히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는 사설에서 사드배치와 관련 한국 측과 경제관계 및 왕래를 중단하고, 관련 정계인사와 기관·기업 등을 제재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현재 관련 사설에 대한 여론 반응은 88%가 제재를 찬성하고 있다.

지난 3년 동안 한중 관계는 정치·경제적인 측면에서 정부교류(한중FTA타결·RQFII), 민간교류(요우커·한류·전자상거래), 금융(M&A·자본시장)등의 다양한 영역에서 경제와 주식시장에 모멘텀으로 작용해 왔다.

하나금융투자 김경환 연구원은 11일 “이번 사드 배치 결정으로 중국측 실망감이 직간접적인 행동으로 연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점에서 우려가 높아질 수 있다”면서 “특히 양국 지도부가 내년 4분기까지 교체시기(중국은 시진핑 2기 지도부)를 준비한다는 점에서 모멘텀 약화가 중장기화될 가능성도 경계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중국이 사드 배치에 따른 제재 조치에는 △중국 소비주, 인바운드 수혜주 △한중FTA 수혜주로 구분됐던 업종(인터넷·미디어·엔터·화장품·섬유의복·레저) △중국정부의 환경규제, 안전강화, 구조조정의 영향권에 있는 음식료·자동차·부품·소재관련 기업 등이 있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단기적으로 7~8월 한미 양국의 중국에 대한 관계 복원 노력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9월 G20 이전까지 중국 소비주와 인바운드 관련주를 중심으로 주가 변동성 확대를 계속 경계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