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악플 고통 토로한 서신애 "당신들은 선을 넘었다"

최종수정 2016.07.10 14:08 기사입력 2016.07.10 14:08

댓글쓰기

서신애.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서신애.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인기 아역 배우 출신 '서신애'가 악플로 고통 받은 심경을 토로했다.

10일 서신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너무나도 쉽게 나를 욕한다'라는 문구가 적혀있는 사진과 글을 올렸다.
서신애는 "인생 참 쉽지가 않다. 모두가 나를 좋아해 줄 수는 없다. 나를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상처받지 말자. 수백 번 되뇌어 봐도 아무리 다짐을 해봐도 정말 이해가 안 간다. 당신들이 싫어했던 행동을 나에게 해서는 안됐었다. 그게 서로에 대한 예의인 것이고 지켜야 될 선이었다. 그리고 그 선을 당신들이 넘었다"라고 적었다.

얼마 뒤 서신애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연륜 있는 배우들도 감당하기 힘든 악플 공격을 이제 갓 성인이 된 어린 배우가 감당하기 얼마나 버거웠을지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