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금투, 직원 수익률 대회…1위 107%↑

최종수정 2016.07.08 09:29 기사입력 2016.07.08 09:29

댓글쓰기

상위 5명 평균 수익률 78.37%

신한금투, 직원 수익률 대회…1위 10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해외주식투자 수익률 대회를 4개월간 진행한 결과 상위 5명 직원들의 평균 수익률이 78.37%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약 4개월 동안 397명의 PB가 참여했으며, 상위 5명 직원들의 평균 수익률은 78.37%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종합주가지수(0.89%), 코스닥지수(-0.67%)는 소폭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는 횡보장세를 이어갔다.
남대문지점 시윤영 부장은 107.23%의 높은 수익률로 1위에 올랐다. 뒤를 이어 97.76%의 신한PWM Lounge 영업부 김대희 영업소장이 2위, 88.98%의 여의도지점 이혜진PB가 3위를 기록했다. 판교지점의 양인철 PB팀장, 홍성광 PB가 52.26%, 45.60%의 수익률로 TOP5에 이름을 올렸다.

시윤영 부장은 “원자재 시장의 강세 흐름에 맞춰 관련 ETF나 러시아 등 원자재 강국의 지수 ETF에 과감히 투자한 점이 주효했던 거 같다” 고 말했다.

증권회사 PB들의 해외주식 주요 투자처는 미국(53.45%), 홍콩(21.23%), 상해(14.76%) 순으로 나타났으며, 일본, 베트남으로 이어졌다.
종목 별 투자금액은 미국 주식시장을 추종하는 뱅가드 ETF((Vanguard Total Stock Market ETF)가 52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 최대 손보사인 중국인민재산보험(51억원), 텐센트(50억원), 트위터(39억원)가 뒤를 이었다. 온라인 여행사인 ‘트립어드바이저’, 허벌라이프, 애플, 비아적 등도 주요 투자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신한금융투자는 24시간 해외주식 상담이 가능한 ‘나이트데스크’를 10년째 운영해 오고 있으며, 미국, 중국, 일본 등 25개국 해외주식 상담/주문을 전담하고 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