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형환 "브렉시트, 시나리오별 영향 분석 대응할 것"

최종수정 2016.06.27 10:46 기사입력 2016.06.27 10:46

댓글쓰기

브렉시트, 실물경제 미치는 영향 단기적 예상

[아시아경제TV 박주연 앵커]


앵커>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오늘 브렉시트와 관련해 "발생 가능한 시나리오별 영향을 분석하고 대응전략을 마련해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브렉시트로 세계 금융시장, 국내 금융시장에도 짙은 먹구름이 깔렸는데요. 김 기자, 민관협의회에서 다뤄진 내용들 자세히 살펴보죠.
기자>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제2차 신산업 민관협의회'가 열렸습니다. 주형환 장관은 "관계 부처, 전문기관 등과 함께 영국과 EU의 탈퇴협상 추이를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한국과 영국·한국과 EU 간의 교역과 투자, EU의 경기 위축, 금융 변동성 확대, 중국 등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살펴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주 장관은 "대다수 전문가는 한국과 영국의 교역과 투자 규모, 영국과 EU의 탈퇴협상 일정 등을 고려할 때 브렉티스가 수출, 투자, 통상 등 우리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단기적으로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다만 산업부는 금융 부문의 변동성이 실물 부문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실물경제 상황점검반'과 일일 동향 보고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 기업과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국익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필요시 한·영 FTA 협상 등 다양한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