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남권 신공항 건설 무산…김해공항 확장한다

최종수정 2016.06.21 15:37 기사입력 2016.06.21 15: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TV 박민규 기자] 영남권 신공항 건설이 또다시 무산됐다.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 선정을 위한 용역을 수행한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과 국토교통부는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를 선정하는 대신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은 "용역을 수행한 ADPi에서는 현재의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방안이 최적의 대안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며 "정부는 이번 용역 결과가 항공안전과 경제성·접근성·환경 등 공항입지 결정에 필요한 제반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도출된 합리적 결론이라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제시된 김해공항 확장 방안은 기존 김해공항을 단순히 보강하는 차원을 넘어 활주로·터미널 등 공항시설을 대폭 신설하고, 공항으로의 접근 교통망도 함께 개선하는 방안"이라며 "이를 통해 장래 영남권 항공수요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음은 물론, 영남권 전역에서 김해공항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김해공항이 영남권 거점공항의 역할을 수행하는 데 부족함이 없는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