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졸음 화물차 교통사고 사망자 41% 증가

최종수정 2016.06.21 09:36 기사입력 2016.06.21 09: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TV 김종화 기자]화물차가 원인이 된 교통사고 사망자가 늘어났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달 말 기준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중 화물차가 원인이 된 교통사고 사망자가 지난해 32명에서 올해 45명(41%)으로 증가했고 21일 밝혔다.
화물차가 원인이 된 교통사고 사망자의 82%는 졸음과 전방주시태만이 원인이었다.승용차 55%, 승합차 54%에 비해 화물차 운전자들의 과로운전이 많은 것으로 분석돼 이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난 4월5일 오전 3시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는 화물차 운전자가 앞 차량의 후미를 추돌해 운전자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는데 사고차량의 운행기록장치(DTG, Digital Tacho Graph) 분석 결과 이 운전자는 전날인 4일 오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까지 21시간 가량 차량을 운행한 것으로 분석됐다.

도로공사는 화물차 사고 예방을 위해 35만명의 화물차 운전자들에게 안전운전 호소문 발송, 주요 톨게이트와 휴게소에서 졸음사고 예방캠페인, 고속도로 화물차 모범운전자 선발 포상제도 신규 도입, 최고속도 제한장치 불법해제 협업단속 등을 추진키로 했다.
또 취약시간대 알람순찰, 졸음쉼터(현재 191개) 설치, 졸음운전 예방 알리미 설치, 노면요철포장, 후부반사판 정비지원, 화물차 운전자 교육 등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화물차운전자는 추돌사고 예방을 위해 '후부반사지 부착'과 '후미등 점검 및 세척'을 철저히 해야 하고 오르막 구간에서 저속 화물차량은 비상등을 켜서 후방차량에 알려줘야 한다"면서 "운전 중 졸릴 때는 먼저 창문을 열어 환기하고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휴식을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