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2P금융기업 렌딧, 연 수익률 10.01% 11호 투자 오픈

최종수정 2016.06.13 13:33 기사입력 2016.06.13 13:33

댓글쓰기

P2P금융기업 렌딧, 연 수익률 10.01% 11호 투자 오픈
[아시아경제TV 이순영 기자]핀테크 기반 P2P 금융기업 렌딧(대표 김성준)은 13일 렌딧 11호 포트폴리오 투자 모집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모집 금액은 17억4천만원으로 예상 연평균 수익률은 세전 10.01%다.

렌딧 11호 포트폴리오는 총 134건의 대출채권으로 구성됐다. 개인대출자는 일반적으로 신용등급(NICE 신용등급 기준)이 우수하다고 평가되는 5등급 이상이 88.1%를 차지하고 있다. 대출자 평균 연소득은 4,053만원이며 평균 총부채상환비율(DTI)은 31%로, 부채상환을 제외한 가처분소득이 연간 2,797만원에 달한다.

렌딧이 선보이고 있는 P2P 포트폴리오 투자는 한 번 투자하면 백 여 건까지 다수의 대출건에 자동분산투자 되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7월 P2P금융업계 최초로 이와 같은 포트폴리오 투자방식으로 렌딧 1호 포트폴리오를 선보인 후 지난 5월 9일 열렸던 10호 투자까지 모두 100% 투자 모집이 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달 열렸던 렌딧 10호 포트폴리오의 경우 기존 투자고객 재투자비율이 54.5%에 이르는 등 투자고객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
투자 과정은 간단하다. 렌딧 홈페이지에서 ‘투자하기' 페이지에 들어와 투자신청서를 작성한 후 사용자마다 지정되는 가상계좌에 투자금을 입금하면 된다. 한편, 6월10일 현재 렌딧의 대출누적액은 151억9천만원이다.

김성준 렌딧의 대표는 “중위험 중수익의 P2P 투자에 월복리 효과를 더하는 등 재테크 얼리아답터들의 노하우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며, “실제로 평균 36.9%의 렌딧 투자고객들이 재투자를 통해 월복리 효과를 체험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