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장사, 올해 타법인 주식 ‘사고팔기’ 전년比 238.6% 증가

최종수정 2016.06.13 11:06 기사입력 2016.06.13 11:06

댓글쓰기

[팍스넷데일리 신송희 기자] 올해 국내 상장사들이 19조원 규모의 타법인 주식을 취득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한국거래소는 올해 상장사들의 타법인 주식 취득 공시를 분석한 결과 취득금액 19조3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38.6%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코스피의 공시건수와 취득금액은 전년대비 각각 24.6%, 233.2% 증가한 81건, 15조4055억원으로 집계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은 75.4%, 263.4% 늘어난 114건, 3조5981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상장사 모두 대규모 타법인 주식 취득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취득금액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경영권 인수 등 신규사 진출과 사업 다각화를 통한 신성장동력 확보, 자회사 또는 관계회사에 대한 출자 등이 주식 취득의 주된 목적에 해당됐다”고 말했다.

타법인 주식 처분 금액도 증가했다. 올해 타법인 주식 처분공시는 총 78건으로 전녇농기 대비 36.8%, 처분 금액은 9조4762억원으로 107.6% 증가했다.
코스피의 공시건수와 처분금액은 전년대비 각각 58.1% 95.8% 증가한 49건, 8조4910억원으로 집계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은 11.5%, 335.5% 늘어난 29건, 9852억원으로 집계했다.

주식처분의 주요 목적으로는 자산 매각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과 핵심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재원 마련 등 유동성 확보 등이 꼽혔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