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치킨집 오래하려면 상권분석부터 꼼꼼히

최종수정 2016.05.18 16:22 기사입력 2016.05.18 16:22

댓글쓰기

창업 5년 생존률 30.9%뿐…경쟁점포 매출· 잠재고객 파악, 월세 대비 수익률도 따져봐야

치킨집 오래하려면 상권분석부터 꼼꼼히
[아시아경제TV 이순영 기자]30.9%. 우리나라 자영업 5년 생존률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국 창업기업의 1년 생존률은 59.8%로 절반을 넘어서지만 3년 생존률 38%, 5년 생존률은 30.9%로 기간이 늘수로 생존률도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0곳 중 7곳은 5년 안에 문을 닫는다는 이야기다.

5년 생존률 30%의 열악한 상황에서도 경기침체로 인한 조기퇴직과 취업대란으로 많은 이들이 창업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전문가들은 사업 아이템 못지않게 창업 성공의 열쇠는 상권분석에 달려 있다고 입을 모은다.

상권은 상점이 고객을 모을 수 있는 구역을 말한다.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 물론 좋겠지만 그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연인사이에도 궁합이 있고 재료에도 궁합이 있듯 업종과 잘맞는 상권이 있다는 것. 고급 레스토랑을 할 자리와 1000원짜리 김밥집을 할 자리는 따로 있다. 똑같은 건물이라도 1층에서 할 아이템과 2층에서 할 아이템은 다르다.

그렇다면 이 같은 상권분석은 어떻게 해야 할까? 상권분석을 할 때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경쟁점포의 매출을 파악하는 것이다. 예상 매출이 딱 맞아 떨어지기는 쉽지 않은 만큼 '이 상권 내에서 매출이 얼마나 될 것이냐'는 내가 하고자 하는 아이템의 경쟁점포의 매출을 N분의 1로 나누면 평균이 나온다.

경쟁점포의 매출을 파악했다면 다음에는 잠재고객을 파악해야 한다. 내 아이템이 과연 이 상권에 먹힐지, 매출이 얼마만큼 올라갈지에 대해 파악하기 위해서는 소비자의 숫자가 얼마나 될 것이냐는 상당히 중요하다. 자신의 물건을 사 줄 수 있는 고객이 500미터 1000미터 안에 많으면 많을수록 유리한 것이다.
투자대비 수익률도 꼼꼼하게 따져야 한다. 보통 음식점의 경우 매출대비 수익률이 20% 정도가 적정한데 유동인구가 많으면 그만큼 월세가 비쌀 수 있는 만큼 월세와 수익률을 계산해 본다. 열심히 일해서 건물주만 좋은 일 시키는 상황은 당연히 피해야 한다.

최근 '젠트리피케이션(구도심이 번성해 중산층 이상의 사람들이 몰리면서, 임대료가 오르고 원주민이 내몰리는 현상)'이 화두가 되면서 상권의 흐름과 변화 예측도 필수가 됐다. 상권 변화에 따라 향후 월세도 올라가고 건물주가 세입자를 내보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건물주의 성향을 파악하는 것도 상권분석의 중요한 요소다. 일년에 한 번씩 월세를 올리거나 계약 연장없이 무조건 나가라고 하는 건물주를 만나면 낭패다.
이홍구 동국대학교 교수는 "초보 창업자들 중에는 상권 분석을 왜 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며 "연애도 궁합이 있듯 업종과 상권이 맞아 떨어져야 대박이 나는 만큼 상권분석은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