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와이지엔터, 우호적 ‘韓·中·日 환경’ 최대 수혜주

최종수정 2016.05.18 08:44 기사입력 2016.05.18 08:44

댓글쓰기

[팍스넷데일리 정민정 기자] LIG투자증권은 18일 와이지엔터테인먼트에 대해 “올해 우호적인 한·중·일 환경의 가장 큰 수혜주”라고 말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6만원을 제시했다.

지인해 LIG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한국, 중국, 일본에서 자명한 실적 개선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국에서는 음원 가격 인상의 최대 수혜를 받아 음원 시장 내 독보적인 1위 시장점유율(M/S)을 확보할 전망이다. 중국에서는 텐센트와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음원 유료화에 따른 이익 증가로 점진적인 실적 기여도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며 일본에서는 전년대비 관객수가 큰 폭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원/엔 환율 상승으로 일본에서 사상 최대 실적을 전망한다.

지 연구원은 “리스크도 해소 국면에 있어 2분기부터 본격적인 매출 기여도에 기반한 턴어라운드를 시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빅뱅 부재에 대한 우려는 과도하다는 판단이다. 빅뱅 실적 기여도 부재는 시장에서 예상하는 것처럼 당장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2018년이후에나 진행될 일이다. 따라서 차기주자인 IKON, Winner의 성장 시기는 약 1년 반정도 유효할 전망이다.두 그룹 모두 올해 초부터 각각 아시아, 일본 투어에 돌입, 수익 창출에 기여하기 시작해 긍정적으로 판한다.

그는 “한·중·일의 우호적인 시장 환경의 최대 수혜주로 리스크도 점차 해소 국면에 있어 지속적인 관심을 요망한다”라고 말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