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p&Down]보성파워텍, 반기문 총장 방한 소식에 32.13%↑

최종수정 2016.05.14 12:00 기사입력 2016.05.14 12:00

댓글쓰기

[Up&Down]보성파워텍, 반기문 총장 방한 소식에 32.13%↑

[팍스넷데일리 이정희 기자] 이번주(5월9일~13일) 주식시장에서는 대규모 유상증자를 결정한 액트가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동양피엔에프는 가장 크게 하락했다.

◇액트, 대규모 유상증자 결정…38.79%↑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번주 코스닥시장에서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액트로 상승률은 38.79%다. 최대주주 지분매각에 이어 유상증자 결정에 따라 주가가 크게 상승했다.

반기문 테마주 보성파워텍의 주간 상승률은 32.13%다. 유엔 사무국에 따르면 반 총장은 25일부터 ‘제주 포럼’, ‘유엔 NGO콘퍼런스’ 참석을 위해 방한한다.

신후는 27.92% 상승했다. 신후는 지난 11일 중국 현지 합자법인 설립이 중단됐다고 공시했다. 이어 13일 한국거래소는 투자자 보호를 위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여부 결정일까지 주권 매매거래를 정지했다고 알렸다.
슈피겐코리아의 주간 상승률은 26.92%다. 슈피겐코리아는 1분기 영업이익이 118억2100만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2.1%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실적호조에 따라 주가가 급등한 것으로 보인다.

한일네트웍스는 한 주간 26.71% 올랐다.

◇동양피엔에프, 대표이사 전량매도에 20.03%↓

이번주 코스닥 시장에서 가장 많이 하락한 종목은 동양피엔에프로 하락률은 20.03%다. 동양피엔에프는 이계안 대표의 지분 매각 소식을 6일 공시했고 연휴 뒤 첫 거래일인 9일 주가가 급락했다.

성광벤드는 한주간 13.77% 하락했다. 1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대비 14% 감소한 548억원, 영업이익은 53.7% 급감한 28억원으로 시장기대치를 밑도는 실적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코센(-13.49%), 인터파크홀딩스(-13.47%), 케이엔더블유(-12.75%) 등이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