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양의후예' 인기업고 유커 6만명 경기도 온다

최종수정 2016.05.01 14:44 기사입력 2016.05.01 14:44

댓글쓰기

경기도

경기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중화권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촬영지를 관광상품으로 개발한 경기관광홍보대표단이 중국 상하이와 우한에서 관광로드쇼를 개최하고 유커(遊客. 중국인 관광객) 6만명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와 경기관광공사는 포천시, 화성시, 도내 관광업계로 구성된 25명의 경기도관광홍보대표단을 구성하고 지난달 23일부터 28일까지 중국 최대 방한객 송출지역인 상하이와 중부 내륙 신성장 시장인 우한지역에서 관광홍보로드쇼를 개최했다.

경기도관광홍보대표단은 지난달 25일 경기관광공사와 현지 대표 3대 여행사인 금강여행사, 씨트립(C-trip)여행사, 중신여행사와 공동으로 내년까지 태양의 후예 등 인기 드라마를 활용한 상품을 개발하기로 하고 화동(華東)지역 유커 6만명을 유치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관광상품은 태양의 후예 촬영지와 경기도 관광지 2개소 이상을 포함해 개발하게 된다. 올해 5월부터 내년 12월까지 상하이 3대 여행사별로 각 유커 2만명 유치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화동지역은 중국 양쯔강 하류유역의 광대한 지역으로 상하이와 난징(南京), 우시(無錫), 창저우(常州), 쑤저우(蘇州), 항저우(杭州) 등이 유명하다.
경기도관광홍보대표단은 또 금강여행사와 공동으로 오는 10월9일 DMZ(비무장지대)에서 개최되는 평화통일마라톤에 화동지역 마라톤 단체 유치에도 합의했다. 도에서 단체 마라톤 관광객 유치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외에도 중국 최대 온라인여행사인 씨트립을 통해 원마운트, 웅진플레이도시, 허브아일랜드, 포천아트밸리 등 도내 주요관광지의 입장권을 중국에서도 직접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개별 관광지별로는 에버랜드가 금강여행사, 중신여행사와 하계 방학시즌 학생+가족단체 상품을 구성하기로 했다. 씨트립 여행사와도 온라인 상품 개발에 합의해 9월까지 관광객 6000명 유치를 확정했다. 신세계사이먼 아울렛은 상하이 VVIP 쇼핑 고객 유치를 위한 1대1 맞춤형 서비스를 추진키로 했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이번 로드쇼 후속조치로 태양의 후예 등 신규 콘텐츠 상품화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상하이와 우한지역의 주요 여행사 및 언론매체 등 20여명을 대상으로 6월 팸투어를 추진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