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태양의 후예' 이승준, 고교 동창 유재석 폭로전에 런닝맨 멤버 '멘붕'

최종수정 2016.04.25 13:45 기사입력 2016.04.25 13:43

댓글쓰기

'런닝맨' 유재석, 이승준/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런닝맨' 유재석, 이승준/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태양의 후예'에 출연한 배우 이승준이 국민MC 유재
석의 동창으로 출연해 유재석을 꼼짝 못하게 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KBS 2TV '태양의 후예' 출연한 배우 이승준이 유재석의 고등학교 동창으로 출연해 국민MC 유재석의 폭로전을 벌였다.
이날 26년만에 고교 동창으로 만난 유재석과 이승준은 절친이었지만 많은 세월이 지나서인지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하지만 이내 이승준의 '유재석 폭로전'이 시작되면서 분위기가 뒤집혔다. 미담이 많은 유재석에게 폭로담은 런닝맨 멤버들에게 가뭄의 단비와 같았다.

런닝맨 멤버들은 유재석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를 보던 중 반에서 15등 했던 기록을 발견해 "배신이다, 공부 잘했네" 등의 반응을 보였고 이에 이승준은 "나는 공부를 못했다. 그런데 당시 유재석은 학원을 엄청 열심히 다녔다. 학원을 그렇게 다녔는데도 15등이면 못한 거 아니냐"라고 말해 멤버들은 폭소했다.

또 "유재석은 오래 만난 여자친구가 있었다. 키가 크고 예쁘지 않았다고"고 독설했고 "그 여자한테 잡혀 살았다"라며 연애담까지 적나라하게 폭로했다.
아울러 소원해진 유재석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집에 재석이가 놀러왔는데 사소한 것 때문에 다퉜고 유재석이 삐쳐서 나가버렸다. 그런데 다른 친구가 전화가 와서 '왜 종로에 안나왔느냐'고 물어보더라. 유재석이 나한테 말을 안 해 준거다" 라며 "열받아서 종로로 나갔고 유재석을 만나 날라차기를 했다"고 고백해 웃음바다가 됐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